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동부 유럽에 수조원 ‘선물'보따리 안긴 리커창 총리

배인선 기자입력 : 2017-11-28 10:30수정 : 2017-11-28 17:32
개발협력자금 20억 유로 차관 지원, 10억달러 투자협력펀드 조성 등 중국-중동부 유럽 '밀착'에 '불안'한 서유럽

리커창 중국 총리(앞줄 왼쪽에서 다섯째)가 27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16+1 정상회의’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수조원 규모의 선물 보따리를 중동부 유럽 지역에 안겼다. 중국과 중동부 유럽 간 밀착 행보를 서유럽 국가들은 '불안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28일 관영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동부유럽(CEEC) 16개국과 중국 간 정기협의체인 ‘16+1 정상회의’ 참석차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찾은 리 총리는 27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열린 제6차 중국-CEEC 경제 통상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리 총리는 중국과 CEEC 간 금융채널 확대를 강조하면서 △중국과 CEEC 간 인터뱅크협회 설립 △중국 국가개발은행이 개발협력자금으로 20억 유로의 차관 제공 △10억 달러 규모의 중국-CEEC 투자협력펀드 추가 조성 △현지 기업의 중국내 국제위안화채권(판다본드) 발행 지원 등의 선물 보따리를 내놓았다. 

리 총리는 "'16+1 협력'은 중국과 CEEC 16개국이 공동으로 만든 협력플랫폼이자 중국과 유럽 간 우호적 협력의 최초의 시도로 발전 잠재력이 광활하다"며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을 CEEC 발전 전략과 맞물려 발전시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리 총리는 이날 ‘16+1 정상회의’에도 참석해 '중국-CEEC 협력 부다페스트 강령'을 발표했다. 회의에서는 일대일로, 산업협력, 인프라 건설, 금융 등 방면에서 모두 23개 협력문건이 체결됐다고 헝가리의 피터 시야트로 외무장관이 전했다.

'16+1'은 중국과 중동부 유럽 16개 국가 간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2012년 출범했다. 출범한 이래 지난 5년간 '16+1'은 경제무역, 금융, 인문교류, 상호연계, 산업협력 등 방면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관영 신화통신은 자평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 재정위기 속에서도 양자 간 교역액은 2012년 521억 달러에서 지난해말 587억 달러로 13% 증가했다. 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 루마니아의 전체 교역액에서 중국과의 교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80%에 달한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화력발전소 건설, 세르비아의 제레자라 스메데레보 철강사 인수, 베오그라드 다뉴브강 대교 개통, 헝가리~세르비아 간 철도 건설 등 주요 프로젝트도 추진됐다.

그동안 중국이 중동부 유럽 국가와 밀착 행보를 보이며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 유럽연합(EU) 집행부와 서유럽 국가들은 우려를 보여온 게 사실이다. 앞서 지난 8월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외교부 장관은 직접적으로 ‘16+1’을 겨냥하지는 않았지만 유럽 국가들의 단결을 촉구하며 중국은 “유럽을 분열시키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고 중국 현지 매체 전경망(全景網)이 보도했다. 

이런 우려를 의식한 듯, 리 총리는 이날 “중국과 CEEC 간 협력은 개방적이고 투명하다. EU 규제를 준수하면서 중국과 EU 관계의 폭넓은 맥락 속에서 협력이 이뤄질 것”이라며 EU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한편 리커창 총리는 26일부터 29일까지 헝가리를 공식방문한 뒤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러시아 소치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부수뇌이사회 16차 회의에 참석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