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제50회 세계중문신문협회 총회 캄보디아서 개최, '일대일로' 화두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1-23 17:56수정 : 2017-11-23 17:56

장충 스화미디어 매체 이사가 장샤오칭 세계중문협회 명예회장을 대신해 개막식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아주경제 장중이 총편집]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오른쪽)이 세계중문신문협회 총회 개막식에서 캄보디아 정부 관계자(가운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장중이 아주경제 중문판 총편집]


제50회 세계중문신문협회 총회 개막식이 23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개최됐다.

캄보디아 싱저우일보(星洲日報) 주관으로 열린 이번 총회에는 중국 본토는 물론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캐나다 등의 40여곳 중문신문사 대표가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 유일의 회원사인 아주경제의 곽영길 회장과 장중이(張忠義) 아주경제 중문판 총편집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총회의 주제는 '일대일로 신(新)정세와 중문신문의 새로운 발전'으로 참석자들은 뉴미디어 시대가 도래하고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 구상 추진이 탄력을 받는 상황에서 중문신문이 맞이한 기회와 난제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말레이시아 스화(世華)미디어의 장충(張總) 이사는 장샤오칭(張曉卿) 세계중문신문협회 명예회장을 대신해 나선 환영사에서 "일대일로 구상과 추진은 세계중문신문에게 완전히 새로운 미래를 열어줬다"면서 "일대일로라는 새로운 플랫폼은 세계 60여개 국가 및 지역의 44억명이 공유하고 참여하는 무대"라고 강조했다. 

왕원(王文) 중국 인민대 충양(重陽)금융연구소 원장은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 이후의 일대일로 - 세계로 가는 기회'라는 기조연설에서 신(新)시대 일대일로 전략의 추진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번 총회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개최된다. 참석 대표들은 개막식 외에 주제토론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며 공식 일정 후에는 캄보디아 유명 관광지와 명소를 둘러볼 예정이다. 

세계중문신문협회는 중문신문사와 업계 종사자 간의 연락망을 형성하고 중문신문업 발전 촉진, 세계의 중국에 대한 이해도 증진을 위해 1968년 홍콩에서 시작했다. 30여개 국가 및 지역에 150여곳의 중문신문이 회원사로 있다. 아주경제는 2011년 가입했으며 2013년에는 서울 총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