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일본 공명당 대표 접견…아베 친서 전달

주진 기자입력 : 2017-11-23 14:53수정 : 2017-11-23 14:57
문 대통령, "평창 계기 한일교류 증진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방한 중인 일본 연립 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청와대에서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40분간 청와대에서 야마구치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안부를 전하며 "한·중·일 정상회의가 조기에 개최돼 방일(訪日)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야마구치 대표는 이날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를 희망한다는 내용의 아베 총리의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날 접견에서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소재로 대화를 이어나갔다.

문 대통령은 "과거 김연아 선수와 아사다 마오 선수가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세계 정상의 선수로 발전했듯이 평창동계올림픽이 양국의 우수한 차세대 선수들이 함께 성장하는 무대가 되길 바란다"며 "일본 선수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인적 교류가 늘고 있지만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에 비해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 숫자가 적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 등을 계기로 더 많은 일본인이 한국을 방문해 인적 교류가 확대되도록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과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여는 올림픽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도 당부했다.

야마구치 대표는 "동북아에서 세 개의 올림픽이 연이어 개최되는 것은 역사적 의미가 있는데 첫 올림픽인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이 중요하다"며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 지진을 언급, "지진과 관련해 우리가 일본에서 배울 수 있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협력 분야가 있지만 재난에 대해서도 협력이 더 활발하게 이뤄지면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야마구치 대표는 "고등학생들이 수능을 보는 중요한 날이라고 들었다"면서 "미래를 짊어질 한국 젊은이들이 일본 젊은이들과 힘을 합쳐 미래를 개척해 나아가는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위협과 관련, "긴장이 지나치게 고조되지 않게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해 일본이 주장하는 한미일 연합 군사훈련에 부정적이었던 기존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재확인했다.

야마구치 대표는 "올해 북한의 미사일이 두 차례나 일본 영공을 통과하는 등 거듭된 도발에 일본 국민의 불안이 크다"며 "국제사회가 결속해 북한을 압박하고 북한의 태도를 바꾸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접견 후 문 대통령은 야마구치 대표에게 평창동계올림픽 기념품을 선물했고 야마구치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지역구인 도쿄의 올림픽 기념 배지를 선물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