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립합창단, 송년음악회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공연

정등용 기자입력 : 2017-11-23 14:19수정 : 2017-11-23 14:19

[사진=국립합창단 제공]



헨델의 대작 오라토리오 '메시아'는 하이든의 '천지창조', 멘델스존의 '엘리야'와 함께 세계 3대 오라토리오 작품 중 하나로 꼽히는 작품이다. 송년음악회에 자주 연주되는 곡인 '메시아'는 헨델이 종교적 감동과 믿음의 바탕위에 예수 그리스도의 일생을 그린 작품으로, 1750년 영국 국왕 조지 2세가 ‘할렐루야’ 합창 때 감동으로 인해 자리에서 일어난 일 때문에 오늘날에도 할렐루야 합창 대목에서는 청중이 모두 기립하는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국립합창단이(예술감독 윤의중)이 오는 12월 14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70회 정기연주회로 '메시아'를 무대에 올린다.

인류의 가장 위대한 음악적 유산의 하나로 손꼽히는 헨델의 메시아는 전체 3부로 구성돼 있다. 전체적으로 맑고 온화한 분위기가 지배하고 있는 제1부 '예언과 탄생', 복음의 선포와 그 최후의 승리를 이야기하고 있는 제2부 '수난과 속죄' 바로 제2부 마지막에 유명한 ‘할렐루야’ 합창이 등장한다. 제3부 '부활과 영원한 생명'은 굳은 신앙의 고백으로 시작하여 영생의 찬미로 끝을 맺는다.

이번 공연은 윤의중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이 관현악을 맡는다. 국내 정상급 성악가인 소프라노 박미자, 알토 양송미, 테너 김기찬, 베이스 손혜수가 함께하고 국립합창단, 수원시립합창단이 협연하여 더욱 풍성하고 화려한 하모니를 선사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