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리아, 2년9개월 만에 가격인상…불고기버거 3500원

이서우 기자입력 : 2017-11-24 08:30수정 : 2017-11-24 08:30

롯데리아 불고기 버거[사진= 롯데리아 제공]



롯데리아는 24일부터 전체 운영 제품 74종 가운데 버거류 12종과 세트 15종, 디저트류 1종, 드링크류 5종의 판매가를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불고기버거는 3400원에서 3500원으로 100원, 새우버거는 3400원에서 36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가격을 내린 품목도 있다. 버거류 1종, 드링크류 2종으로 최소 200원에서 최대 500원 인하한다. 데리버거는 2500원에서 2000원으로 500원, 카페라떼 2종은 2600원에서 2400원으로 200원 내린다.

이번 가격 조정은 2015년 2월 데리버거 등 22종 가격 인상 이후 2년 9개월만이다

회사 관계자는 “생산지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과 지속적인 임차료 등 경비 증가에 따라 제품 판매가 조정을 검토하게 됐다”며 “이번 판매가 조정은 2년 9개월만으로 가맹점 운영비용 증가를 보전하기 위해 이뤄졌으며 앞으로 개선된 품질과 서비스로 소비자에게 보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