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 아시아태평양 작가연맹 부회장 당선

장윤정 기자입력 : 2017-11-17 15:22수정 : 2017-11-17 15:22

[사진=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 회장 윤명선) 윤명선 회장이 지난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작가 연맹(Asia-Pacific Music Creator's Alliance, 이하 APMA)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집행위원회 부회장에 당선됐다.

APMA는 약 20여개국 아시아-태평양 지역 음악 작가들의 연맹으로, 아시아 지역 음악 창작자들의 권리 확장과 이익 도모를 위해 지난 2016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세계창작자포럼(World Creators Forum)에서 만들어진 단체로, 윤 회장은 당시 한음저협을 성공적으로 개혁한 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집행위원으로 참여해 활동해왔다가 금번 총회에서 부회장에 당선됐다.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이하 CISAC)의 아시아/태평양 위원회 회의를 성공적으로 이끈 윤 회장은 한음저협의 유기섭 사무총장을 CISAC 아-태 위원회의 부의장으로 당선시켰음은 물론, 한음저협의 CISAC 상임이사국 진출을 목표로 국제 외교에 박차를 가하는 등 작가들의 권익 확대를 위해 대내외적인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또한, 2018년 2월에 개최되는 한음저협 정기총회에 전 세계 저작권의 총책임자인 CISAC의 가디 오론(Gardi Oron) 사무총장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 책임자인 벤자민 응(Benjamin Ng)이사가 프랑스와 홍콩에서 직접 참석해, 국내 작가들에게 변화되고 발전된 협회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며, 작가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준 국회의원들에게도 공로패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한음저협측은 밝혔다. 

윤 회장은 “한음저협이 세계적인 협회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만들어 준 것은 창작의 고통도 마다하지 않고 끊임없이 좋은 음악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계신 협회 2만 7천여 작가들의 무한한 지지 덕분이다”며, “최근 국정감사를 통해 유은혜 의원님이 지적해 주신 문제도 최선을 다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고 그에 따른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또한, 불철주야 협회 발전을 위해 큰 관심을 보여주고 계신 문체부 저작권 산업과 강지은 과장님과 이영민 서기관님께도 감사드리며, 국정감사에서 협회가 문체부의 업무점검을 방해 했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이는 오해로 비롯된 사안이며, 이에 대해 작가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어 조만간 작가들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진실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회장은 또, “몇 달 남지 않은 회장 임기를 잘 마무리함은 물론 퇴임 이후에도 APMA 부회장으로서 국내를 비롯한 세계의 모든 작가들이 좋은 환경에서 음악을 만들 수 있도록 제도적인 뒷받침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