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드 해빙? 中 유커 회귀 조짐은 '아직'

이재호 기자입력 : 2017-11-17 08:21수정 : 2017-11-17 08:21
文, 관계 정상화 촉구에도 中 수뇌부 구체적 화답 없어 내달 방중 이후 가시적 성과 전망, 사전 준비작업 필요 내년 초부터 中 여행사 한국 관광상품 판매 재개될 듯

한·중 사드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발길을 끊으면서 썰렁해진 서울 시내의 한 면세점 내부 전경. [사진=남궁진웅 기자]


한·중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 봉합에도 한국 여행업계의 최대 고객인 유커(중국인 관광객)의 회귀 조짐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訪中)이 이뤄진 뒤 이르면 내년 초에나 중국 내 한국 여행상품 판매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을 비롯한 현지 여행사 홈페이지에서는 여전히 한국 여행상품을 찾을 수 없다.

서울과 부산, 인천 등 주요 도시명으로 검색해도 "조건에 부합하는 상품이 없다"는 메시지만 뜬다.

지난달 31일 한·중 양국은 사드 배치로 경색됐던 관계 개선에 합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간 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잇따라 만나 관계 정상화 문제를 논의했다.

이에 따라 사드 갈등 이후 발길을 끊었던 유커의 한국행 러시가 다시 시작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지만 아직 현실화하지 않고 있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 3월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을 금지하는 구두 지시를 내린 바 있다.

중국 언론들은 여행상품과 항공편을 다시 구성하는데 일정 기간이 소요돼 당장 한국으로 향하는 유커가 증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시 주석과 리 총리가 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사드 보복을 풀겠다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까지 보복 차원의 '금한령(禁韓令)'은 없었다는 게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다.

결국 다음달로 예정된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이후에나 양국 관계 정상화와 관련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과 다시 만나 한·중 관계가 해빙기로 접어들었다는 확실한 신호를 건네야 중국도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 언론들은 이르면 내년 초부터 중국 내 한국 여행상품 판매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한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중국 여행사가 한국 담당 조직을 없앤 상황"이라며 "상품 재개를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 적어도 2~3개월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