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웅산 수치 만난 틸러슨 "미얀마 인권실태 국제사회 조사 필요"

윤세미 기자입력 : 2017-11-15 19:43수정 : 2017-11-15 19:43

15일(혀닞시간) 미얀마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미얀마 인종청소 묵인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아웅산 수지 국가자문역(오른쪽)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AP/연합]


미얀마를 방문해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을 만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인종청소와 관련해 미얀마의 인권침에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틸러슨 장관은 미얀마 실권자인 노벨평화상 수상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과 회동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유혈사태) 현장에서 벌어진 일들은 끔찍했다"면서 국제사회의 신뢰할 수 있는 조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미얀마 인권침해 책임자들에 대한 개별적인 제재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미얀마 국가 전체에 대한 광범위한 경제적 제재는 바람직한 바람직한 해결책이 아니"라고 말했다. 

한편 틸러슨 장관과 함께 있던 수치 자문역은 로힝야족 박해를 묵인해왔다는 국제사회의 비난과 관련해 “나는 침묵한 적이 없다”며 "정확하게 표현하고 사람들을 적대 관계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일축했다.

지난 8월 로힝야족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이 미얀마 정부군에 항전을 선포한 뒤 미얀마군은 로힝야 마을에 불을 지르고 민간인을 죽이는 등 잔혹행위를 일삼았다. 로힝야족 60만 명이 박해를 피해 이웃국 방글라데시로 피난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트 전복 등으로 수백 명이 사망했다. 국제사회는 미얀마 정부에 인종청소를 그만두라고 촉구했지만 미얀마 정부는 극단주의 세력을 응징하는 것이라면서 맞서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