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몸바쳐 평생 행복하게 해주겠다"…배기성, 11월 19일 결혼 앞둔 소감 [전문]

김아름 기자입력 : 2017-11-15 08:27수정 : 2017-11-15 08:27

[사진=원규스튜디오 제공]


가수 배기성이 결혼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15일 오전 배기성은 소속사를 통해 “오는 19일 제가 사랑하는 제 연인과 드디어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며 “3년간 좋은 인연으로 함께 해온 사랑하는 연인과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한 평생을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결혼을 준비하는 내내 정신이 없으면서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 땅에 결혼하신 모든 분들을 존경하게 되는 시간이었다”며 “제 삶을 바꿔놓고 제 삶의 중심이 될 제 아내가 될 사람으로 바뀌어 가는 모든 과정이 너무 자연스러워 스스로도 많이 놀라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저를 믿고 선택해준 제 아내를 위해 배려하는 남편으로 몸 바쳐 평생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며 “저희 결혼 소식에 응원해주시고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예쁘게 잘 사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기성은 오는 19일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부는 12살 연하의 일반인 직장인으로 약 3년간의 교제 끝에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결혼식은 양가 어른들을 배려로 인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원규스튜디오 제공]


이하 배기성 결혼 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배기성입니다.

오는 11월 19일 제가 사랑하는 제 연인과 드디어 백년가약을 맺게 되었습니다.

지난 3년간 좋은 인연으로 함께 해온 사랑하는 연인과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한평생을 함께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결혼을 준비하는 내내 정신이 없으면서도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이 땅에 결혼하신 모든 분들을 존경하게 되는 시간 이었던 것 같습니다.

제 삶을 바꿔 놓고 제 삶의 중심이 제 아내가 될 사람으로 바뀌어 가는 모든 과정이 너무 자연스러워 스스로도 많이 놀라고 있습니다.

앞으로 저를 믿고 선택해준 제 아내를 위해 배려하는 남편으로 몸 바쳐 평생 행복하게 해주고 싶습니다.

결혼식은 평범하게 생활해 온 저의 아내와 집안 어른들을 배려하여 비공개로 진행하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희 결혼 소식에 응원해 주시고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예쁘게 잘 사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이제부터 한 가정의 가장으로 더 책임감 있는 모습,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기성 드림.
 

[사진=원규스튜디오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대~ 한민국 2018! 스웨덴 첫 경기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