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미국과 슈퍼컴퓨터 경쟁서 또 웃었다…세계 1·2위 석권

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7-11-14 18:01수정 : 2017-11-14 18:01
톱500 순위 발표, 선웨이·톈허로 美 타이탄 압도 중국 202대, 미국 144대로 반년새 격차 더 벌어져

중국이 개발한 세계 1위의 슈퍼컴퓨터 '선웨이 타이후즈광(神威·太湖之光) '. [사진=바이두 캡처]


중국이 미국과의 슈퍼컴퓨터 경쟁에서 또 다시 우위를 점했다. 연산속도 기준 1·2위를 중국산 슈퍼컴퓨터가 차지한 가운데 미국 컴퓨터는 5위권으로 밀려났다.

14일 중국 신화사 보도에 따르면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를 집계하는 '톱500 프로젝트(www.top500.org)'는 전날 1~500위를 발표했다. 톱500은 매년 6월과 11월 두 차례 순위를 발표한다.

중국의 선웨이 타이후즈광(神威·太湖之光)이 1위에 올랐고, 역시 중국산인 톈허2호(天河2號)가 그 뒤를 이었다.

줄곧 3위를 지키던 미국의 타이탄(Titan)은 지난 6월 스위스의 피즈 다이언트(Piz Diant)에 자리를 내준 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는 일본 교우코우(Gyoukou)에도 밀려 5위까지 떨어졌다.

상위 500위 내에 이름을 올린 중국 슈퍼컴퓨터는 202대로 미국(144대)을 큰 격차로 앞섰다. 지난 6월에는 미국(169대)이 중국(159대)보다 많았다.

선웨이의 연산속도는 93페타플롭스(1페타플롭스는 초당 1000조회 연산)로 미국 타이탄(17페타플롭스)을 압도한다.

이에 자극받은 미국 에너지부는 오크리지국립연구소(ORNL)와 차세대 슈퍼컴퓨터 개발에 착수해 내년 중 연산속도 125페타플롭스의 서밋(Summit)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또 인텔과 IBM, 엔디비아 등이 참여하는 드림팀을 꾸리고 2021년까지 1엑사플롭스(초당 100경회 연산)급 슈퍼컴퓨터 개발을 목표로 2억5800만 달러를 지원키로 했다. 참여 기업의 투자금액까지 포함하면 4억3000만 달러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다.
AJUTV 프리미엄 다큐
잿빛 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