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인비 출전’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해외파 3연패냐 vs 국내파 설욕이냐

서민교 기자입력 : 2017-11-14 16:39수정 : 2017-11-14 16:39

[사진=브라보앤뉴 제공]

오는 24일부터 사흘간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리는 2017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대회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2연속 패배를 당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을 상대로 반격에 성공할 수 있을까.

▲ 박인비, 지난해 부상 불참 아쉬움 씻는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기대되는 점은 박인비의 출전이다. 박인비는 지난해 부상으로 경기에 참가하지 못해 골프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올해는 박인비의 플레이를 직접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인비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는 우리나라에서만 가능한 유니크한 대회라고 생각한다. 국내 최고의 골프 축제의 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선수 그리고 호스트의 자리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대회 호스트로서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30일 대회가 열리는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 개최협약식에 참가해 “남편 고향의 팬들 앞에서 경기하게 돼 더욱 특별하다”라며 대회 출전에 대한 기대감을 표한 바 있다.

▲ 눈 여겨 볼 만한 기록과 주목할 만한 참가선수들

참가선수가 확정되면서 이번 대회에서 눈 여겨 볼만한 기록들이 있다. 지난 대회에서 KLPGA팀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한 고진영은 지난 두 번의 대회에 모두 참가해 4승2무를 기록, 유일한 무패 행진을 기록 중이다. 작년 대회를 3승(단체전 2승, 개인전 1승)으로 마무리하며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고진영은 올 시즌 국내외 대회 통틀어 총 3승을 기록하며 이번 대회에도 유력한 MVP 후보로 손꼽힌다.

반면 이번 대회에서 설욕을 다짐하는 선수도 있다. 배선우는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쓰라린 기억을 가지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준수한 성적으로 KLPGA팀에 선발된 배선우는 어느덧 대회 베테랑 참가자로 LPGA팀에 복수혈전을 다짐하고 있다.

이밖에도 주목할 만한 참가선수들이 있다.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단체전 무패(3승1무)를 기록 중인 유소연의 파트너는 누가 될 것인지, 1대1 싱글매치에서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LPGA 3인방 김세영, 이미향, 김효주도 기대를 모은다.

▲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cc도 대회코스 무상지원 등 전폭적인 지원

이번 대회 가장 큰 변화는 대회 장소의 변경이다. 3회째를 맞이하는 올해는 장소를 부산에서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로 옮겨 개최한다.

특히 대회를 유치한 블루원 디아너스CC는 코스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선수들의 식사와 숙박을 후원하며 대회기간 유휴 홀을 드라이빙 레인지로 구성해 제공하는 등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윤재연 블루원 디아너스CC 대표이사는 “이미 많은 역사를 썼고, 앞으로도 세계 골프계의 역사를 쓸 박인비 선수가 호스트로 참여하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를 저희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유치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 대회가 한국 여성 골프계, 더 나아가 한국 골프가 재도약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유치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3회째 개최되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는 한국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LPGA 투어 선수들과 KLPGA 투어 선수들의 맞대결을 성사시키며 새로운 골프대회의 장을 연 대회로 손꼽힌다.

2015년 첫 개최된 이 대회는 매 시즌 국내외 상금랭킹 상위 랭커들을 선발하여 대결 구도를 갖는 등 그동안 유례가 없던 국내파 선수들과 해외파 선수들의 실력 겨루기로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선수들에게는 매해 연말이 되면 꼭 참가하고 싶은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