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기재부, 종교인소득 과세 시행 앞두고 개신교 단체와 간담회

조득균 기자입력 : 2017-11-14 07:32수정 : 2017-11-14 07:46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종교인 자긍심에 상처를 주지 않도록 노력할 것"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인소득 과세 간담회에 참석해 종교계측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재부]


정부가 내년 1월 종교인소득 과세 시행을 앞두고 개신교 단체를 만나 막바지 의견 수렴에 나섰다.

14일 오전 7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CCMM빌딩 12층(서울시티클럽 릴리홀)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교회연합,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등 개신교 목사들과 종교인 과세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총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90분간 비공개로 진행한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이번 과세로 인해 종교인 자긍심에 상처를 주지 않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몇 차례 협의가 있었고. 이번 간담회에서도 진정성을 갖고 관련 의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는 2015년 12월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종교인들에게 과세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법이 시행될 경우 목사, 스님, 신부 등 종교인들이 의무적으로 소득세를 납부해야 한다. 세율은 현행 소득세와 같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