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태환, 자유형 400m 3분50초89로 우승…전국체전 3관왕

전성민 기자입력 : 2017-10-24 15:17수정 : 2017-10-24 15:17

[24일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일반부 자유형 400M 결승 박태환(인천시청)이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박태환은 3분50초89로 가장 먼저 결승 지점에 도착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마린보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제98회 충북 전국체육대회 3관왕에 올랐다.

인천광역시 대표로 출전한 박태환은 24일 충청북도 청주시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98회 충북 전국체육대회 닷새째 남자 일반부 자유형 400m에서 3분50초89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장상진(충청북도)이 3분53초66으로 2위, 권오국(대구광역시)이 3분55초80으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3분43초68, 올해 7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분44초38을 마크했던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 박태환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세운 3분41초53이다. 전날 자유형 200m 경기 도중 목 근육이 뭉쳐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다. 박태환은 “목 상태가 좋지 않아 완주할 수 있을까 생각했을 정도였다. 근육을 풀려고 아침에 온탕 갔다가 경기에 나왔다. 사실 경기 전 온탕에서 몸을 풀면 안 된다”고 아쉬워했다

22일 계영 800m, 23일 자유형 200m에 이어 400m에서도 금빛 역영을 한 박태환은 계영 400m와 혼계영 400m를 남겨 놓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