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분야서 일자리 일자리 6만개 만든다"…사람중심 산림자원순환경제 추진"

김선국 기자입력 : 2017-10-23 13:49수정 : 2017-10-23 14:47

pc: 38    mobile: 11    total: 49
산림청 개청 50주년·취임 100일 맞아 브리핑 정주·일자리공간 모델인 '산촌거점권역' 30곳 조성

김재현 산림청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기자실에서 산림청 개청 50주년·취임 100일을 맞아 '사람중심의 산림자원순환경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2022년까지 산촌 거주민 등을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 6만개를 창출하겠습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산림청 개청 50주년·취임 100일을 맞아 브리핑을 열고 "'사람 중심의 산림자원순환경제 정책'이라는 새로운 정책 패러다임을 도입해 산림분야 일자리 6만개를 창출하고,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사람 중심의 산림자원순환경제 정책은 기존 산림자원 육성 중심의 정책 패러다임에서 탈피해 산림인력의 역량 강화, 좋은 일자리 창출, 국민참여 확대를 핵심 목적으로 하고 있다.

김 청장은 "사람중심의 산림자원순환경제를 산촌과 도시지역이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되도록 새롭게 디자인하고, 10대 전략과제를 통해 이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림청은 2022년까지 산촌 지역 거주민의 삶에 필요한 건축·음식재료·에너지 등을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정주·일자리공간 모델인 '산촌거점권역' 30곳을 조성한다.  

산촌거점권역에서는 산림자원의 조성과 육성, 벌채·이용을 비롯해 자원을 재조성하는 단계 전 과정에 걸쳐 주민을 위한 친환경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나무 심기와 숲 가꾸기 사업 추진시 지역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벌채 후에는 벌채된 목재를 거주민의 삶에 필요한 친환경 목조건축 재료와 신재생 바이오 에너지원 등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도시지역에서는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그린 인프라 구축 정책'이 추진된다. 시민 누구나 생활권 가까이에서 도시숲·도시공원·도시정원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녹지공간을 확대한다.

또 콘크리트·철재 등 산업화 시대의 재료를 건강한 재료로 대체하기 위해 친환경 목재를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김 청장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프로그램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동시에 친환경 목재 이용의 확대에 따라 도시와 산촌의 연계성을 높이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그린 인프라 구축 프로그램 수립 전 과정을 지방자치단체, 국민과 함께 추진하는 '국민 참여형 정책'의 대표 모델로 발전시키겠다"고 설명했다.

내부 조직·인사 혁신, 관계기관 간 협업 강화 등 10대 조직 혁신과제도 추진한다. 

그는 "조직 혁신 과제는 산림청 내부의 조직·인사혁신과 직원 역량강화, 관계기관 간 소통·협업 강화를 통한 시너지 창출, 국민·전문가 등과 함께하는 거버넌스 구현 등의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