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이슈] 최시원 "머리 숙여 사죄…심려 끼쳐 죄송" 한일관 대표 유가족에 사과 (전문)

김아름 기자입력 : 2017-10-21 12:09수정 : 2017-10-21 12:09

[사진=CJ E&M 제공]


국내 유명 한식당인 한일관의 대표가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과 그의 가족이 키우던 반려견에 물려 사망한 사실이 알려지며 최시원의 아버지가 공식입장을 전하며 사과의 뜻을 건넨 가운데, 최시원도 거듭 사과했다.

최시원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게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라며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20일 한 매체는 “자신의 아파트 내에서 특정 종류의 개에게 물려 패혈증을 앓았던 한일관 대표가 사망 소식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한일관 대표를 사망에 이르게 한 패혈증을 유발한 개는 같은 아파트에서 마주친 한 주민의 프렌치불독이었다.

그런데 해당 반려견의 주인이 한일관 대표와 같은 아파트에 거주중인 슈퍼주니어 최시원의 반려견과 같은 견종인 것으로 알려져 보이지 않는 곤혹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에 최시원의 아버지 최기호 씨 역시 자신의 딸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웃인 고인은 저희 집 문이 잠시 열린 틈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리고 엿새 뒤 패혈증으로 사망하신 것은 사실이나, 치료과정의 문제나 2차 감염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정확한 사인을 단정짓기 어려운 상태라 들었습니다”라며 “항상 조심하고 철저히 관리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그러운 마음 뿐입니다. 저희는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하여 조문을 다녀왔고, 위와 같은 상황에 대하여 유가족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를 드렸습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고인이 되신 분과 유가족 분들께는 큰 마음의 짐을 지게 되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다음은 최시원 인스타그램 글 전문

최시원입니다.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게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