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고리 건설 재개에 업계 ‘안도’…“원전 수출 경쟁력 재정비 나서야”

송종호 기자입력 : 2017-10-20 12:00수정 : 2017-10-20 12:00

20일 김지형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건설 재개 공론화 결과를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중단됐던 공사 재개를 권고키로하면서 원전업계는 안도하는 모습이다.

특히 자칫 힘을 잃을 수 있었던 글로벌 원전 시장 진출을 재정비하고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번 건설 재개 권고안에 원전 업계는 “현명한 판단”이라며 일제히 환영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공론화위로 국민들 사이에 원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알려진 경제성, 안전성 등이 공사 재개라는 결론을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및 업계에 따르면 신고리 5·6호기 중단으로 발생하는 매몰비용은 2조8000억원이다.

또 원전설비를 납품하는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하도급업체 및 시공업체 근로자 약 6000여명이 3개월간 일손을 놓아야만 했다.

아울러 원전 건설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동중단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컸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지역 주민들 공사 중단으로 받을 지역경제 피해를 우려해 왔다.

하지만 공사 재개 결론으로 매몰 비용 충당은 물론 지역 경제 피해 우려도 사려졌다.

무엇보다 국내 원전 공사를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되면서 원전 수출을 위한 동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것이 가장 큰 소득이다.

신고리 원전 건설이 중단된 3개월 동안 원전업계에서는 “국내에서 중단된 원전을 어느 나라가 선택하겠느냐”는 탄식이 이어져왔다.

이 날 공사 재개 결론으로 이 같은 분위기는 사라졌다. 원전업계 관계자는 “해외 원전 수출이 정상궤도로 돌아오고 있다”라며 “원전 건설로 국익 차원에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당장 내년에 체코 정부가 발주하는 신규 원전사업에 정상적인 경쟁력을 갖고 입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8일 페트르 크르스 체코 원자력안전위원회 부위원장 일행이 한수원 고리·새울본부를 찾아 한국형 원전에 대한 설명을 듣고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입찰에는 러시아, 중국 등의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문재인 정부가 에너지 정책 부문에서 ‘탈원전’을 기조로 삼은 만큼 아직 국내 원전 시장의 확대로 결론내리기에는 이르다는 평가도 있다.

한 원전 업계 관계자는 “현 정부의 정책 기조가 탈원전인 점은 변함이 없다”라며 “풍력, 태양광 등으로 에너지 전환은 계속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원전 업계는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4일로 예정된 국무회에서 신고리 5·6호기의 공사 재개를 최종 선포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