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 국감] 산자위, 강원랜드 채용 비리·MB 정부 '자원외교' 여야 난타전

노승길 기자입력 : 2017-10-19 16:00수정 : 2017-10-19 16:22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이 19일 오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강원랜드 채용 청탁 비리 사건에 대한 여야 간 난타전이 벌어졌다. 특히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강원랜드 인사청탁 명단 입수 경위를 놓고 날 선 공방이 오갔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16일 강원랜드에서 받은 자료라며, 청탁자 가운데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 외에도 김기선·김한표·한선교 의원도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기선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이 의원의 자료와 강원랜드가 제출한 자료를 비교·분석하며 검찰 등을 통한 불법입수 의혹을 제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맞섰다.

이 의원은 "국감자료 확보와 관련해 내부 제보와 고발도 있을 수 있는데, 본 의원의 국감 활동에 대해 불법인 양 말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강원랜드에서 받은 (공식) 자료가 부실해 따로 별도로 강원랜드로부터 입수한 것"이라며 "공식적으로 어떻게 받았는지는 해명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최근 강원랜드는 채용 비리의 온상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 의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2013년 강원랜드 채용 청탁 대상자 관리 명단'에는 1차 427명, 2차 198명의 신입 채용 때 부정하게 청탁한 120여명의 이름과 직책이 나와 있다.

청탁 지원자가 600명이 넘는 데다, 최종 합격자 518명 전원이 청탁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청탁자 명단에는 전·현직 국회의원 7명, 당시 강원랜드 임원 3명, 산업통상자원부와 문화관광부 공무원 등이 올라 있다. 당시 최흥집 사장은 267명을 청탁해 대부분 합격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최 전 사장이 267명, 김모 부사장이 30명, 김모 경영본부장이 18명을 청탁했다. 일반 직원 중에서도 홍모 비서실 과장, 임모 실장, 정모 사무국장 등 핵심 보직 중간간부와 직원들이 인사청탁 비리에 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사장, 부사장 등 경영진은 물론 인사채용 비리를 감독해야 할 권모 감사위원장이 21명, 박모 감사실장이 8명을 청탁하는 등 강원랜드의 감사시스템이 붕괴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강원랜드 인사 비리를 굉장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공공기관 인시비리 문제는 원스트라크 아웃(즉시퇴출)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날 산자위 국감에서는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 실패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원개발 3사는 306억4900만 달러라는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고도 현재 60억9000만 달러밖에 회수하지 못했다"며 "가스공사와 석유공사의 투자 대비 회수율은 현재까지 22% 수준에 머물렀고, 광물자원공사의 경우는 6%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은 "석유공사의 부채비율은 2008년 73.3%에서 지난해 528.9%에 달했다"며 "석유공사는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187만7800달러를 투자해 87만9800만 달러를 회수, 회수율은 46.9%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