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방한은 북한 도발 타이밍?…내달 긴장감 증폭

강정숙 기자입력 : 2017-10-19 19:00수정 : 2017-10-19 19:00
北 도발 가능성에 한미 연합훈련 등 대비 태세 강화 美 해군 '참수작전' 전담요원 특수전 진행 관측도 한·중·일 순방 북미 대화국면 전환 최대변수 될듯
북한이 당 창건기념일에 이어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시점을 도발 없이 조용히 넘어갔지만, 다음달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을 전후로 대형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반도 긴장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고도의 대비 태세를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미 국방부는 내달 7~8일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한반도 인근의 대북 군사대비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지난 16일부터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하고 있는 로널드레이건 항모전단이 훈련이 끝난 뒤에도 한반도 인근 해역에 당분간 머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기간 괌에 배치된 B-1B 전략폭격기도 상시 출격 태세를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해군은 20일까지 함정 40여척을 동원해 동·서해상에서 북한 특수부대의 해상 침투와 서북도서 기습 강점 등을 저지하는 훈련을 진행한다. 훈련엔 150여기의 토마호크 미사일과 유사시 대북 참수작전을 수행하는 미 특수부대원들을 태운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함도 참가하고 있다.

특히 오사마 빈 라덴 암살 작전에 투입됐던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 6팀이 지난 13일 미국의 핵잠수함 미시간호(SSGN 727)를 타고 부산항에 입항, 한·미 연합훈련 기간 중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참수작전 등 특수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미시간호에는 네이비실이 적진 침투 및 해안 상륙 등에 사용하는 소형 잠수정이 실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부산기지에 입항한 미시간호 상부에 달려 있는 원통 모양 설치물의 용도와 목적에 대해서 그동안 군사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궁금증이 유발돼 왔다.

이에 대해 영국의 유력지 텔레그래프는 "미시간호 위의 원통형 설치물은 모양을 고려할 때 김정은 참수작전을 수행하는 미국 특수부대가 사용하는 드라이덱셸터(DDS)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명 '참수작전' 전담요원들이 수중에서 이동할 때 타고 다니는 잠수정이 바로 이 DDS 안에 들어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훈련에 김정은 참수작전 관련 훈련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텔레그래프는 지적했다.

미시간호에는 최대 66명의 네이비실 요원이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화성-12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이후 한달 이상 잠잠한 북한이 자신들의 당 창건 기념일과 중국의 당 대회를 건너뛰고 트럼트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기간 도발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때문에 한·미는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기간 있을지 모르는 도발에 대비해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실제 북한의 대외선전단체인 '북침핵전쟁연습반대 전민족비상대책위원회'는 한·미 해군의 연합 해상훈련과 미국 전략자산 및 첨단무기의 한국 전개 등을 비난하면서 "예상 밖의 시각에 상상 밖의 타격'에 직면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이 단체는 지난 18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한·미 연합해상훈련 실시,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의 B-1B 전략폭격기·F-22·F-35A 스텔스 전투기 참가, 23일부터 실시될 예정인 한국 내 미국 민간인 대피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기어이 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고 기도하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때문에 북한과 대화 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을지 가늠할 최대 변수는 북한의 추가 도발 여부와 내달 초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김연철 인제대 교수는 "북한이 현재 도발하지 않는 것은 외교적 변수도 고려한 결과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순방 때 북한에 적극적인 대화 신호를 보내지 않는다면 북한은 결국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