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장 예상대로 기준금리 연 1.25%...16개월째 동결

임애신 기자입력 : 2017-10-19 10:43수정 : 2017-10-19 14:4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삼성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


기준금리가 16개월째 1.25%로 동결됐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여전한 데다 가계부채도 부담이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를 인상하면 경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19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국내 통화정책의 방향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이 총재는 지난 6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이후 동결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16개월째 동결이다. 금통위는 지난해 6월 9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뒤 열린 세차례의 금통위에서 모두 금리를 연 1.25%를 유지했다.

한은이 지난 6월에 이어 금리를 동결한 것은 경제상황이 크게 바뀌지 않았기 때문이다.

북한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이 지속되며 우리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총재는 북한 관련 리스크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내왔다. 

가계부채 문제도 여전해 금리인상에 신중할 수 밖에 없다. 기준금리를 내리면 가계부채를 늘리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반대로 금리를 올리면 돈을 빌린 자주의 원리금(원금+이자) 상환 부담이 커져 취약가구의 부담이 커진다. 이 경우 금융의 시스템적 리스크로 확대될 수 있다.

올해 마지막 금통위는 다음달 30일에 열린다. 시장에서는 금리 인상이 시기의 문제라고 보고 있다. 우리 기준금리가 1년 넘게 유지한 사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금리를 세 차례 인상했다. 연준의 예고대로 오는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인상하면 한미 금리는 역전된다. 이 상황에서 외국인 투자들의 자금 이탈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