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도봉 성대야구장' 복합개발…서울시-성균관대 사전협상 착수

강영관 기자입력 : 2017-10-19 14:21수정 : 2017-10-19 14:21
1300가구 규모 공동주택 등 2019년 착공 목표

도봉구 성대 야구장 부지 사업계획안 [자료= 서울시 제공]


서울 지하철1호선 도봉역 인근 성균관대 야구장 부지가 주거·업무·판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시설로 개발된다.

서울시는 19일 성균관대학교 측 협상 대표와 협상단 구성 후 첫 만남을 갖고 앞으로의 진행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 부지는 1985년부터 성균관대학교 스포츠과학대학 선수촌으로 이용해오다 2003년 관련시설이 수원으로 이전한 뒤 체육교양수업과 사회인 야구장 등으로 활용됐다. 그동안 교육재산으로 묶였으나 최근 제한이 모두 풀려 개발사업을 위한 본격 협상에 들어간다.

성대 야구장 부지는 저개발된 도봉역 일대를 동북권의 주요 지역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역 내 주거와 업무, 판매 등 중심 기능을 도입하는 복합개발 방식으로 개발된다.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체육센터, 공원 등의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성균관대는 약 130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과 8만3000㎡ 규모의 복합 문화상업시설을 도입한다는 계획안을 냈다. 3000㎡ 면적의 공원과 1만㎡ 규모의 문화체육시설 도입도 제안했다. 특히 교육, 문화, 창업지원 분야의 역량을 특화해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세울 예정이다.

시는 성균관대가 제출한 사업제안을 놓고 협상조정협의회를 구성한다. 공공과 민간 협상단과 외부전문가 등 9명 안팎이 참여하며 사전협상 전반을 총괄하고 조정하게 된다.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현상공모와 사전협상을 마무리 짓고 도시관리계획 입안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이르면 2019년 중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진희선 도시재생본부장은 "도봉 성대야구장 부지는 도봉역세권의 새로운 지역 거점으로 다시 태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성대와 적극 협력해 빠르고 효율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 다큐
잿빛 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