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 국감] 김수민 의원 "디자인진흥원 주최 공모전에 임직원 셀프공모에 수상까지"

노승길 기자입력 : 2017-10-18 14:35수정 : 2017-10-18 14:35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에 주관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 임직원들이 본인들이 개최한 공모전에 지속적으로 작품을 출품해 수상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이 한국디자인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디자인진흥원 임직원들은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간 매년 열린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 공모전에서 15차례 수상을 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산하기관인 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차세대 디자이너들을 발굴하기 위해 1966년부터 매년 시행중인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최대 규모 국가디자인 공모전이다.

최종 수상자에게는 상격에 따라 상장, 상금 외 초대·추천 디자이너, 온·오프라인 전시, 창업, 상품화 연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김 의원은 디자인진흥원의 한 간부가 2010년 공모전에서 출품한 2건에 대해서 각각 특선과 50만원 상금을 수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간부는 이 간부는 2011년과 2012년 열린 공모전에도 출품해서 각각 50만원 상금과 특선을 수상했다.

다른 직원들의 중복 수상도 있었다. 한 직원은 2012년도 열린 공모전에서 70만원을 상금으로 수상했고, 2013년도와 2014년도에 특선을 수상했다.

또 다른 직원 두명 역시 2012년부터 3년 연속 특선을 수상했다. 이후 다른 직원이 2015년과 지난해 각각 특선과 입선에 올랐다.

김 의원은 "디자인에 대한 편견 없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모전이라는 취지가 무색하게 평가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 임직원들이 작품을 출품해 수상을 받고 있다"라며 "이는 심판이 선수로 뛰는 상황으로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의 형평성과 공정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