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종목분석] "LG화학 최대 호황 누릴 것"...목표가 상향

김부원 기자입력 : 2017-10-13 08:33수정 : 2017-10-13 08:33

pc: 526    mobile: 1,763    total: 2,289
LG화학이 최대 호황을 누릴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분기 실적에 대한 전망도 긍정적이다. 증권사들은 LG화학 목표주가를 잇달아 상향 조정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LG화학이 과거 자동차, 화학, 정유 등 이른바 '차화정' 대형 수출주들이 국내 증시를 이끈 시기와 비슷한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LG화학의 목표주가를 기존 38만5000원에서 45만5000원으로 올렸다.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LG화학의 주력 제품인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과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2009∼2011년 주가 랠리 시절과 비슷한 업황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ABS는 수요 회복과 공급 제약을 고려할 때 2019년까지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중국 리스크로 연초 1조5000억원으로 제시된 전기차 배터리 매출 전망치가 1조7000억원으로 상향 조정됐고 내년에는 영업이익률도 1.1%포인트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 매출은 3세대 배터리가 본격 출시되는 2020년에 6조8000억원으로 불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증권은 LG화학이 올해 3분기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넘는 호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목표주가를 40만원에서 47만원으로 올렸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6조4797억원과 776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28%, 69% 늘어날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7278억원)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