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파트 ATM기 실종사건

노경조 기자입력 : 2017-10-12 19:00수정 : 2017-10-13 09:55
모바일 생태계 은행들 철거…주민들 "없으면 불편" 저항 6개 시중은행, 4년새 5000대 줄여 수익성 떨어져 유지·보수도 꺼려

자동화기기 이용 모습. [사진=부산은행 제공]


#. 위례신도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주민들은 인근 상가에 입점해 있는 은행 점포가 연내 지하철역 근처로 이전할 것이란 소식에 걱정이 많다. 거리가 멀어지는 만큼 불편해지기 때문이다. 규모가 큰 단지여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나 현금인출기(CD)를 설치해야 한다는 민원도 나오고 있다. 인접한 아파트 단지와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견까지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은행들은 기기 설치 전에 수익성을 따져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인터넷, 모바일뱅킹 등 디지털 금융서비스 활성화로 은행 점포는 물론 ATM/CD 등 자동화기기도 자취를 감추고 있다. 실제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SC제일, 씨티 등 6개 시중은행의 ATM 수는 2만6651대로, 정점을 찍은 2013년(3만1721대)보다 약 5000대나 감소했다.

특히 ATM/CD의 수익성이 예전만 못해 은행들은 추가 설치는 커녕 유지조차 꺼려하는 분위기다. 편의를 고려해 자동화기기를 설치해야 한다는 아파트 단지 주민들과 요즘 마찰을 빚는 이유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관련 민원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며 "점포를 이전 또는 폐쇄할 경우 가능한 자동화기기는 남겨두려고 하지만, 유지비 등을 따졌을 때 갈수록 손실이 커지고 있어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기기마다 차이가 있지만 ATM 한 대당 가격은 보통 1000만원 수준으로 매년 감가상각도 고려해야 된다. 문제는 지속적으로 투입되는 관리비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비용은 임대료다.

임대료는 지역마다 월 200만~1000만원까지 다양하다는 게 은행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따라서 임대료가 높은 지역은 점포가 없어진 자리에 5대의 ATM을 둘 경우 한 대당 월 200만원 이상의 수익을 내야 임대료를 벌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렇게 점포의 관리에서 벗어나 설치된 자동화기기는 용역업체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추가 비용이 든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 내에 설치하는 것도 결국 임대(관리소에 임대료 지불하는 형태)의 개념으로, 마찬가지로 많은 비용이 투입된다"며 "일부 은행들은 손실을 감수하고도 고객 편의를 위해 자동화기기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뱅킹 이용이 늘어나는 추세인 데다 자동화기기 이용 수수료를 면제받는 경우도 훨씬 많아지면서, 거래당 1300원 정도의 수수료로는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건물주가 설치조차 허용하지 않는 경우도 더러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민원을 최대한 수용, 검토하고 신도시 중심으로 점포나 자동화기기를 설치하고 있다"며 "그러나 은행 자체 건물(또는 부지)이 아닌 이상 다 반영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