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도 기업, 전기차 충전 인프라 대규모 투자 준비 중

홍성환 기자입력 : 2017-10-10 11:05수정 : 2017-10-10 11:05

[사진=아이클릭아트]

인도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100% 전기차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인도 영문매체인 이코노믹타임즈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국내외 50개 기업과 만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과 관련해 광범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타타파워, ABB, ACME 및 일부 네덜란드 회사들이 적극적으로 전기차 충전소 구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엑사이드(Exide), 앰론 배터리(Amron Batteries), 마이크로텍(Microtek) 등은 배터리를 공급하고 배터리를 다 쓴 운전자를 대상으로 충전된 배터리를 교체해주는 매장을 마련하는 것을 정부와 논의하고 있다.

실제로 타타파워는 델리메트로철도회사(DMRC)와 델리 지방정부와 협력해 지하철 역과 다른 가능한 지역에 충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타타파워에 따르면 일반 충전소를 세우는데 약 10만 루피(약 174만원)의 자금이 필요하고, 고속 충전소는 약 250만 루피(약 4360만원)가 소요된다.

인도 국영 전력회사인 NTPC와 파워그리드(Power Grid)사도 DMRC 및 다른 지방정부와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협의하고 있다. 또 두 회사는 정부의 전기 삼륜차 촉진 계획에 따라 대량의 배터리를 구매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현재 인도 정부는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화석연료 차량을 퇴출하고 시중에서 전기차 판매만 허용하겠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대기오염이 심각한 20개 도시 가운데 13곳이 인도 지역이었다. 특히 뉴델리는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53㎍/㎥로 세계에서 가장 대기오염이 심한 도시로 꼽혔다.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이같은 대기오염으로 인해 매년 120만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특히 독성 스모그로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3%가 손실된 것으로 추산했다.

이에 인도 정부는 작년 생산된 지 10년이 넘은 경유차를 수도 뉴델리에 등록하지 못하게 하는 등 화석연료 차량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