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대만도 개헌 발의…차이잉원 총통 "양안관계 새 발전모델 모색해야"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9-25 15:55수정 : 2017-09-25 15:55
차이 총통 "중국의 굴기 직시해야" 달라진 대중국 인식 헌법 반영 가능성 중국 관영 환구시보 "대만 독립세력 비위 맞추기 위함"

차이잉원 대만 총통[사진=아주경제DB]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24일 민진당 전당대회에서 개헌을 화두로 던졌다. 이를 두고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차이 총통이 대만 독립을 추진하기 위해 개헌을 추진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25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전날 타이베이 위안산 호텔에서 열린 민진당 전국당원대표대회에서 당 주석 자격으로 참석해 한 연설에서 개헌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외교 및 국제참여, 지역안보 및 양안(兩岸·중국 대륙과 대만), 국방, 자유인권, 정치체제, 재정과 경제, 사회복지, 노동 등 12개의 주요 개헌 쟁점에 대해 싱크탱크에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차이 총통은 양안관계의 새로운 발전 모델을 모색해야 한다며 달라진 대(對) 중국 인식도 헌법에 반영할 뜻을 내비쳤다.

차이 총통은 "중국에 대한 정서적 혐오나 맹목적 호의 모두 중국의 현재를 정확하게 직시할 수 없다"며 "현재의 중국은 30년 전과 매우 다르며 중국의 굴기(堀起)는 현재 전 세계의 모든 국가가 직면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이 총통은 "대만의 주체적 의식과 원칙에 따라 중국과 상호 작용하는 새로운 모델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차이 총통의 개헌 발언을 두고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차이 총통이 개헌 화두를 던져 대만 독립 세력이 비위를 맞춘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신문은 차이 총통의 개헌 발언 바로 하루 전날인 23일 대만 독립세력인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이 '대만의 미래에 필요한 헌법을 만들어 국가 정상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주목하며 대만 독립 움직임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리 전 총통은 지난해 말부터 줄곧 대만의 국가 정상화를 외치며 개헌 논의에 불을 지핀 인물이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