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메르켈 총리 4연임 성공..."저조한 득표율·우파 정당 진입 등 국정 변수"

문은주 기자입력 : 2017-09-25 08:21수정 : 2017-09-25 08:21
출구조사 결과 32.7~33.3% 득표 전망..."2위 정당과 약 10% 격차 벌려" 극우정당 AfD 제3당 확실시...4기 메르켈 국정 장악력 떨어질 수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24일(현지시간) 총선 직후 독일 베를린에 있는 CUD 당사에서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AP]


24일(이하 현지시간) 치러진 독일 총선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집권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이 승리하면서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확정, 역대 최장기 총리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투표 종료 뒤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집권 기민·기사 연합은 예상 득표율이 32.7∼33.3% 수준에 달할 것으로 보여 총선 승리가 사실상 확정됐다. 메르켈 총리의 경쟁자로 떠올랐던 마르틴 슐츠 후보가 속한 사회민주당은 득표율이 20%대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메르켈 총리는 기존 예상대로 4선 연임에 성공, 헬무트 콜 전 총리와 함께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다만 기민·기사 연합의 득표율이 예상치를 밑돈 데다 극우정당이 의회에 입성하면서 국정 운영에 변수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정당이 지난 2013년 총선에서 얻은 득표율은 41.5%에 이른다.

반(反)난민·반이슬람을 추구하는 극우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3.2∼13.4%의 예상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제3당으로 의회에 입성할 전망이다. 4번째 집권을 하게 되는 메르켈 총리의 국정 장악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메르켈 총리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더 좋은 결과를 희망했었다"면서 아쉬워하면서도 "유권자들의 걱정에 귀 기울이면서 좋은 정치를 통해 다시 그들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