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정은 “LPGA 진출? 선배님들 말 듣고 생각 10% 바꿨어요”

전성민 기자(양주)입력 : 2017-09-24 17:09수정 : 2017-09-24 17:09

[이정은이 24일 우승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의 대세로 떠오른 이정은(21)이 해외 진출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정은은 24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CC(파72·6628야드)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를 마크하며 최종합계 18언더파 198타로 우승 상금 1억 4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시즌 처음으로 4승을 차지한 이정은은 3승의 김지현(26)을 제치고 다승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또한 올해의 선수상을 가리는 대상 포인트 1위(565), 상금 1위(9억9518만35원)를 질주했다.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이정은은 최고의 샷을 선보였다. 이정은은 2라운드에서 12언더파 60타를 몰아치며 2003년 전미정(35)이 파라다이스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때 세운 KLPGA투어 18홀 최소타 기록(61타)을 1타 낮췄다.

우승 후 이정은은 “생각보다 4승이 빨리 왔다. 2라운드 때 12언더파를 쳐 투어 기록을 깬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개인 기록도 깼다. 잊을 수 없는 대회다”며 “우승을 할 때마다 긴장된다. 4승이라는 것이 몇 배로 행복하다. 2라운드에서 12언더파를 쳐 부담감도 없지 않았는데 잘 마무리를 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1996년생인 이정은은 대회 호스트인 아시아 최초, 최연소로 LPGA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박세리(40)의 초청으로 대회에 나섰다. 박세리가 KLPGA 투어에 처음 우승했던 해에 이정은이 태어났다. 이번 대회에서 이정은은 LPGA 투어에 진출한 선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플레이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이정은은 “1,2라운드 때 최나연 프로님이랑 같이 치며 내가 부족한 게 너무 많다는 것을 느꼈다. 최나연 프로님은 거의 모든 벙커샷을 파로 연결했다. 어프로치, 퍼터 등 세세한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 투어 진출에 대한 생각도 아주 조금은 변했다. 이정은은 “LPGA 미국 가는 것은 전혀 생각 안하고 있다. KLPGA에만 집중할 것이다. 미국에서 골프를 잘할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부모님께서도 적응하시기 힘들 수 있다. 아직은 미국에 대해 생각이 없다”며 “대회 전 LPGA 무대에 진출한 프로 분들과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처음 미국에 갈 때는 걱정이 많이 됐는데, 다 이겨내고 첫 해에 우승을 했다’고 말씀해주셨다. 그 말을 듣고 10% 정도 생각이 바뀌지 않았나 생각한다. 하지만 아직은 두려움이 있다. 미국 가서 세계랭킹 1위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나의 목표에 없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작년과 다를 수 있나 생각하니 신기하다. 올해 거리도 늘고 숏게임도 많이 좋아졌다. 전지훈련 때부터 자신감이 있었는데 첫 대회 우승 후 자신감이 더욱 커졌다. 체력관리를 잘 하고 있다. 월요일에 쉬고 싶지만 꼭 헬스를 한다. 체력에 투자를 많이 한 것이 꾸준한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