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B-1B 폭격기 동해에서 "21세기 이후 휴전선 최북단 비행"

이수완 국제부 부국장입력 : 2017-09-24 05:40수정 : 2017-09-24 12:39
북한 리용호 "美 군사적 공격 기미를 보일때 가차 없는 선제행동"

[사진=연합/AP] 김정은  



미국 국방부는 23일 (현지시간) B-1B 랜서 전략폭격기가 F-15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으며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다나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비행은 21세기 들어 북한으로 날아간 미군의 전투기와 폭격기를 통틀어 가장 휴전선(DMZ) 북쪽으로 멀리 날아간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이번 비행이 북한의 "무모한 행동에 대한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B-1B 랜서 폭격기는 미국령 괌에 위치한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F-15 전투기는 일본 오키나와의 미군 기지에서 각각 발진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이번 비행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 발언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 조치" 성명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실시된 것으로,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군사옵션이 빈말이 아님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과대망상, 정신이상자로 표현하며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 지도부에 대한 참수나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군사적 공격 기미를 보일 때는 가차 없는 선제행동으로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