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성택 회장, 러시아 진출 “범중소기업 컨소시엄‘ 추진…가스‧철도‧전력 ’선봉‘

송창범(러시아 이르쿠츠크) 기자입력 : 2017-09-24 06:00수정 : 2017-09-24 15:04
이르쿠츠크서 ‘2017 KBIZ 글로벌포럼’ 개최, “중기가 러시아 수출플레이어 된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가운데)이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개최된 ‘2017 KBIZ 글로벌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중기중앙회 제공]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고 있는 러시아 진출을 위해 ‘범중소기업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기술력이 유라시아로 확대될 수 있는 가스‧철도‧전력 산업을 선봉으로 러시아 진출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박성택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23일(현지시간) ‘2017 KBIZ 글로벌포럼’을 개최, 최근 중국시장 공략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러시아 진출 전략을 제시했다.

박 회장은 “사드 문제로 대중 관계가 어지러운 가운데, 러시아는 포스트 차이나로 우리가 고민해야 할 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최근 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을 통해 제안한 ‘신북방정책’에 맞춰 중소기업계는 교류의 다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러시아와 교류의 다리가 될 기간산업에 필요하다면 ‘범중소기업 컨소시엄’을 구성해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초 러시아 방문 당시 푸틴 대통령이 추진하는 신동방정책에 부응하는 신북방정책을 제안, 극동개발에 적극 나설 것임을 밝혔고, 그 실천 방안으로 ‘9개의 다리’(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를 연결해 경제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박 회장은 “양국 사이에 교류활성화를 위한 무대가 조성된 만큼, 중소기업계가 수출 플레이어로 활약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댈 것”이라며 “가스, 철도, 전략 산업과 같이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유라시아 진출로 확대될 수 있는 ‘유라시아 브리지’ 산업분야를 검토해 기업의 참여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소기업계가 9개 다리의 든든한 밑바탕이 돼 한·러 경제교류의 기반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열린 포럼에는 박 회장을 필두로 한국 중소기업 대표단과 엄기영 이르쿠츠크 주재 한국 총영사, 한국과 러시아의 통상·통일 전문가 등 70여명이 참석, ‘동북아 번영과 평화를 위한 한·러 상생협력방안’과 ‘유라시아 대륙 횡단철도와 한‧러 경제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사진= 중기중앙회]

LIVE 아주경제TV [아주이브닝]
7월20일(금) 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