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프랑스, "안전보장 안되면 평창동계올림픽 불참" .. 한반도 북핵위기 불똥

이수완 국제부 부국장입력 : 2017-09-22 14:02수정 : 2017-09-22 14:02
 

스키점프대 방문한 총리 (평창=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6일 오전 이낙연 총리가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시설물인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대를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로라 프레셀 프랑스 스포츠 장관이 21일 (현지시간) 한반도 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면 프랑스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불참하겠다 밝혔다. 북핵 위기로 한반도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올림픽 안전문제가 국제사회에서 부각되고 있다. 

로이터와 AFP 등 외신에 따르면 프레셀 장관은 이날 라디오 방송 RTL과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 상황이 악화한 만큼 우리의 안전을 확신할 수 없는 한 프랑스 팀은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팀을 위험에 빠트릴 순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 시사 등으로 한반도 안보위기가 대두된 가운데 평창올림픽에 불참할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나라는 프랑스가 처음이다. 평창 동계 올림픽은 오는 2018년 2월 9일~25일까지 열린다. 

다만 프레셀 장관은 평창 올림픽이 취소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이 시점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4년 넘게 열심히 훈련해 온 프랑스 대표팀의 안전을 걱정하지 말아 달라는 특별한 당부의 말”이라며 “우리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알고 있으며, 외무부와 긴밀하게 관계를 유지하면서 상황을 계속 분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이 전해진 이후 캐나다 등 동계올림픽 강국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는 "올림픽이 어디서 열리건 캐나다 선수단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며 "하지만 아직 한국의 안전과 보안에 대한 심각한 위협은 없는 상태로 파악된다"고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올림픽위원회(USOC) 패트릭 샌더스키 대변인은 "올림픽 개최 도시는 저마다 다른 안전 문제에 직면하게 마련"이라며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의 안전 확보를 위해 미국 정부는 물론 관계 당국과도 긴밀하게 협조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북한과 그 주변국 간의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이지만, 평창 올림픽 경기가 위험해지는 징조는 없다”고 말하며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한 한반도 안보 우려를 일축한 바 있다.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