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B 블랙리스트' 황석영·김미화, 진상조사위 조사 신청

박상훈 기자입력 : 2017-09-22 13:17수정 : 2017-09-22 13:17
오는 25일 오전 진상조사위 직접 나와 조사 신청 예정

황석영 작가(왼쪽)와 방송인 김미화 씨 [사진=연합뉴스]


황석영 작가와 방송인 김미화 씨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에 조사 신청을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두 명이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케이티(KT)빌딩 12층에 있는 진상조사위에 직접 나와 조사 신청을 하고 지난 경과에 대한 소견을 밝힐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황석영은 세월호 참사 문학인 시국선언에 참여한 뒤 집중적으로 감시와 배제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명박정부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김미화는 2010년 이후 방송 출연과 외부행사에 제한을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진상조사위는 지난 18일 첫 대국민 보고 자리에서 "블랙리스트가 이명박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시작되었다는 것을 당시 국정원의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 문건을 통해 확인했고, 최근 국정원의 '이명박정부 블랙리스트' 문제가 제기된 만큼, 특정한 시기를 한정하지 않고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진상조사위에는 'MB 블랙리스트' 82명 중 52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영화계를 중심으로 각종 배제·사례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