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재인 대통령, 뉴욕 거리를 활보한 까닭은?

주진 기자입력 : 2017-09-19 11:28수정 : 2017-09-19 11:29
文대통령, 세 블록 걸어 동포간담회 참석…이동 중 교민들과 악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가다 호텔 앞 거리에서 기다리던 교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72차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 거리를 활보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오후 5시 20분부터 유엔 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면담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만난 시각은 예정보다 18분이 늦은 오후 5시 38분이었다.

외교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에스코트를 받고 이동했는데도 뉴욕 시내의 교통체증이 워낙 심해서 예정된 시간을 맞출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72차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이 평소보다 심한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인사들이 차량이 아닌 도보로 이동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생기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일정을 마친 후 차량을 이용해 다음 일정이 예정된 장소로 가려고 했으나 주차장으로 변한 도로사정 때문에 중간에 내려 도보로 이동했다고 한다.

이날 문 대통령도 다음 일정인 동포 간담회로 이동하면서도 세 블록이나 걸어야 했다. 

청와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이 120여개국 정상들이 모인 뉴욕의 교통체증으로 세 블록을 걸어서 이동했다"며 "수행원들 역시 뉴욕 거리를 정신없이 뛰어다닌 오후였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함께 올려놓은 동영상을 보면 문 대통령은 도보로 이동하는 도중 거리에서 만난 교민들과 반갑게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청와대는 "호텔 앞에서 역시나 뜨겁게 환영해준 동포들과 손을 맞잡았다"며 "환영해준 동포 분들 덕분에 대통령과 저희 모두 힘을 내본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가다 호텔 앞 거리에서 환호하는 교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