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시 뉴타운 해제지역, ‘도시재생’으로 부활

오진주 기자입력 : 2017-09-19 11:30수정 : 2017-09-19 17:58
해제지역 20곳 선정해 맞춤형 희망지 사업 추진...우수지역은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 서울시 “도시재생이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 적어”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등 해제지역 분포도.[이미지=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뉴타운에서 해제된 지역을 도시재생으로 새롭게 되살린다.

시는 2012년 뉴타운 출구전략 시행 이후 뉴타운에서 해제된 지역 361곳 가운데 관리수단이 없는 지역 239곳을 대상으로 맞춤형 희망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뉴타운과 재개발에서 해제된 지역 20곳을 선정해 우수지역으로 뽑힌 곳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 우리동네 살리기형 △주거환경관리 사업 △주거정비지원형 사업 등과 연계할 예정이다.

현재 시는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62곳에서 대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형 별로는 △도시재생 사업(19곳) △주거환경관리 사업(35곳) △새뜰마을·도시활력증진 사업(2곳) △도시활성화 사업(6곳) 등으로 나뉘어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맞춤형 희망지사업으로 선정된 지역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기본구상계획 수립과 운영을 위해 지역당 최대 35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또 주민들 사이 갈등을 관리하고 주민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전문인력도 파견된다.

이밖에도 시는 주민들이 도시재생 뿐 아니라 집수리에도 높은 관심을 보여 마을 건축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가 해제지역 주거재생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주민 238명 가운데 33%가 재개발 지역에서 해제된 후 기반시설 정비가 우선 필요하다고 꼽았다.

사업 대상지는 자치구의 공모방식으로 선정된다. 시는 구청장으로부터 신청받은 지역을 심사해 자치구당 최대 2곳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대부분은 주거환경이 열악해 사업지에 선정됐다고 해서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는 등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작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선정 지역에 대해 부동산 가격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등 투기세력을 사전에 차단하고, 단계별 사업 평가를 통해 투기 조짐을 보이는 사업지는 시행시기를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올해 안에 투기과열지구 또는 투기지역으로 선정된 지역에선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를 선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서울시는 지원 대상에서 빠졌다. 8·2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전역이 투기과열지구에 포함됐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4일 열린 제1차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에서 구청장들과 함께 서울 전지역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선정에서 배제된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사업 재개를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협의회 측은 “세운상가 등 낙후된 지역이 살아나면서 아파트 투기 수요가 분산되는 효과가 있다”며 "도시재생이 부동산 안정을 불러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시는 도시재생이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내년에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다시 시작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