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최고부호는 누구? 주가 급등에 쉬자인 헝다 회장 1위 등극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9-19 07:57수정 : 2017-09-19 15:30
부동산개발업체 헝다 올 들어 주가 475% 폭등, 18일 3.5% 상승하며 최고기록 자산 391억 달러로 포브스 중국 최고부호 등극...하지만 불안한 '1위'

쉬자인 중국 헝다그룹 회장. [사진=신화통신]

 

[출처=포브스]


최근 중국 부동산 상장사의 주가 상승폭이 커지면서 중국 최고부호의 왕좌도 부동산개발업체 수장의 차지가 됐다. 

중국 대표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그룹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18일 쉬자인(許家印) 회장이 포브스 '세계부호순위'에서 마윈 알리바바 회장과 마화텅 텐센트 회장을 제치고 중국 1위에 올랐다고 금융전문매체 제일재경망(第一財經網) 이날 보도했다. 

중국 1선, 2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지난해 개발업체 실적이 급증했다. 또, 지난해 10월 이후 당국이 구매제한령 등 규제 강도를 높였음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성적도 양호한 상승 흐름을 유지하면서 최근 중국 부동산주 주가 그래프가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금구은십(金九銀十)'로 불리는 거래 성수기 진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 상승세를 부추기는 상황이다.

헝다 역시 마찬가지로 18일 전거래일 대비 3.74% 오른 27.75 홍콩달러로 장을 마감하며 역대 최고 주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는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 4.83 홍콩 달러와 비교해 무려 475% 폭등한 것으로 헝다의 시가총액은 3009억 홍콩달러(약 43조4400억원)에 육박했다. 

이와 함께 쉬자인 회장의 자산이 총 391억 달러(약 5조6500억원)로 뛰며 포브스 세계부호순위 15위에 랭크됐고 마화텅(387억 달러·18위), 마윈(387억 달러·19위), 왕젠린(305억 달러·28위) 등을 모두 제치고 중국 최고부호의 왕좌를 차지했다. 

하지만 최고부호의 입지가 유지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주가 폭등에 따른 자산증대의 결과물인 데다 최근 부동산 규제 효과가 가시화되면서 9~10월 성수기 실적이 시장 기대를 밑돌 가능성도 상당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적 부진은 주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또, 마윈, 마화텅 등 중국 IT '거물'들과의 차이도 미미해 순위는 언제든 달라질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AJUTV 프리미엄다큐
차오셴쭈, 그들에게 미래를 묻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