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건추적]소방관 2명 순직 강릉 석란정 화재 방화 가능성"안에 전기시설 없어"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9-18 00:00수정 : 2017-09-18 00:00

 17일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을 하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돼 숨졌다. 사진은 붕괴한 석란정 모습./사진=연합뉴스

소방관 2명이 순직한 강릉 석란정의 화재 원인이 방화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2명 순직이라는 참사를 낳은 강릉 석란정 화재 원인이 방화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 29분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가 붕괴돼 건물 잔해 등에 깔렸고 구조된 후 병원에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강원도 소방본부의 한 관계자는 이 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석란정 내부에는 전기시설이 없다”며 “강릉 석란정 화재 원인이 방화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석란정 인근엔 CCTV가 없어 화재가 나기 전 석란정에 들어간 사람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석란정은 목조 기와 정자다.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지난 1956년 지어졌다. 화재가 발생하기 전 석란정 주변에 높이 3m 펜스가 설치돼 외부인 출입을 제한했지만 공사장을 통해 출입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강릉 석란정 화재 원인은 누전일 가능성은 낮고 실화나 방화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

강원도 소방본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8일 강릉 석란정 화재 현장 정밀감식을 실시한다.

소방청은 17일 “강원 강릉시에서 화재진압을 하다 목숨을 잃은 강릉소방서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고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에게 각각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 추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방관 2명 순직 후 빈소는 강릉의료원 장례식장 1관 1호실과 2호실에, 합동분향소는 3호실에 마련됐다. 두 사람의 영결식은 오는 19일 오후 2시 강릉시청 대강당에서 강원도청 장(葬)으로 열리고 시신은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관 묘역에 안장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새벽 강릉 석란정에서 화재 진압 중이던 소방관 두 분이 순직하셨습니다. 이영욱 소방위님은 정년을 앞두었고 이호현 소방사님은 올해 초 임용된 새내기였습니다. 두 분의 희생에 깊은 슬픔을 느낍니다”라며 “국가와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고 떠난 분들을 기억하며 남은 이들의 몫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한시도 방심하지 않겠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천붕과 참척의 아픔을 겪은 유가족에게 마음을 다해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라며 소방관 2명 순직을 애도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