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연세대 강단 선 홍준표 "한국당 예뻐해달라"

이수경 기자입력 : 2017-09-14 16:22수정 : 2017-09-14 16:22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대학생과의 솔직 대담 특강 및 토론회에서 학생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친박(친박근혜)계 청산 등을 내세우며 인적 혁신에 나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에는 청년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권위적이고 '낡은 보수' 이미지를 개선하고 젊은 층으로의 외연 확대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14일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수업에 특별강사로 강단에 섰다. 해당 수업을 담당한 류석춘 연대 사회학과 교수가 주선한 것으로, 류 교수는 한국당의 혁신위원장이기도 하다. 특강은 주로 학생들의 질문에 홍 대표가 답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질문자로 나선 학생은 "홍 대표는 부인에게 '촌년이 출세했다'는 말을 하고, 돼지 발정제 사건도 있었다"면서 당 혁신을 위해 여성관을 바꿔야 한다는 취지로 질문을 던졌다.

이에 홍 대표는 "가장 아픈 부분을 질문해줘서 고맙다"면서 "저는 창녕 촌놈이고, 경상도에서는 그게 아주 친근한 말이고 여성 비하라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돼지발정제' 얘기도 12년 전에 책에 썼던 얘기로 해명 다 했는데, 대선 나와서 허물잡을 게 없으니 그걸 덮어씌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를 묻자, 홍 대표는 "출범한 지 넉 달 정도 됐기 때문에 평가는 좀 이르다"면서도 대북정책과 청년 일자리 정책 등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남북 비핵화 합의를 1991년도에 하고 전술핵이 빠져나갔는데, 북한이 핵 개발을 안 했느냐. 숨어서 하고 합의하고 돌아서서 계속해서 지금은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까지 있다"면서 "평화를 얻으려면 힘이 있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지금 잘못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정책에 대해서도 "노량진에 가면 9급 공무원 시험을 보려고 줄을 서 있는데, 나는 이 사회가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세금 나눠먹기식 공무원 확대 정책은 그리스로 가는 길이자, 젊은이들의 미래를 위해서도 옳지 않다. 공무원은 오히려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해서도 "나라 전체의 예산으로 감당이 안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한국당이 '보수야당'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홍 대표는 "우리 지지율이 나빠진 것은 탄핵 때문"이라며 "대안정당이 되려면 제일 먼저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 혁신위원회에서 자진탈당을 권유한 것도 언급하며 "그분들한테 묶여서 도매금으로 좌절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내년) 지방선거 전 까지 25%의 안정적 지지율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좌파들이 내세우는 복지는 보편적 복지인데 지금 같이 나눠먹을 때는 아니다. 나라가 좀더 커지고 선진국으로 간 이후에, 그 때는 좌파정부가 들어와도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정치를 24년째 하고 있는데 좌파 우파 개념으로 정치를 하지 않는다"면서 "어느 정책을 취하고 어느 노선을 취하는 게 국가의 이익이 되느냐, 또 국민의 이익이 되느냐의 개념으로 늘 정치를 해 왔고, 한국당이 신보수주의를 내걸고 다시 시작하려는 것도 중심 개념은 국익"이라고 강조했다.

또 바른정당에 대한 차별성을 묻는 질문에 홍 대표는 "배가 난파되면 수리해서 끌고 가야되는데, 난파될 거 같으니 자기들만 살겠다고 구명정 타고 망망대해로 나가버렸다"면서 "난파될 줄 알았던 배가 선장이 바뀌고 수리해서 정상 운행을 하고 있으니 돌아오는 게 정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박근혜를 탄핵시켰더라도 당을 만들어 나가선 안 된다, 자신들은 구성원으로서 책임이 없느냐. 비겁하다"면서 "살려고 먼저 나간 사람들이 정도보수를 얘기하는 건 넌센스"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홍 대표의 강의는 이날 약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됐다. 그는 강의를 마치며 학생들에게 "처음 들어올 때 나가라 하고 플래카드 걸까 봐 (예고없이) 전격적으로 왔다"면서 "터놓고 얘기할 기회가 있어서 고맙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러분들이 이 나라 주인이고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만큼 세상을 차분하고 냉정하게 판단하고, 이성적으로 좀 판단해달라"면서 "저희당 좀 예쁘게 봐달라"고 호소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