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장타 괴물’ 김찬 “한국서 첫 경기, 잘치고 싶었다”

전성민 기자(인천)입력 : 2017-09-14 16:11수정 : 2017-09-14 18:41

[시진=KPGA 제공]

재미교포 김찬(27)이 자신의 첫 번째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경기에서 제 기량을 발휘했다.

김찬은 14일 인천 서구 베어즈 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아메리칸, 오스트랄아사이 코스(파 71)에서 열린 한국 프로 골프(KPGA) 코리안 투어-아시안 투어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 원) 1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기록하며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2살 때 미국 하와이로 건너간 재미교포 김찬은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 졸업 후 캐나다와 아시아 그리고 유러피언투어를 거쳐 2015년부터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활동 중이다. 올해 일본투어에서 2승을 거둔 김찬은 초청 선수로 신한동해오픈에 참가하게 됐다.

김찬은 “이번 주에 긴장을 많이 했다. 초청 받았기 때문에 잘쳐야 했다. 한국에서 처음 뛰어 봤는데 잘 쳐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그래서 더욱 긴장했다”고 말했다.

한국 투어는 처음이지만 한국이 어색하지 않다. 김찬은 “2세 때 하와이로 떠났지만 매년 한국을 3번 정도 왔다. 집에서도 부모님과 할 때는 한국말을 쓴다. 한글 학교도 다녔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장에서도 한국말을 자연스럽게 했다.

미국과 그린 스피드, 러프, 벙커 등이 비슷한 베어즈 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김찬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그의 장기인 드라이버샷은 이날도 빛났다. 가장 고전한 것은 퍼팅이었다.

김찬은 “KPGA 경기를 많이 봤다. KPGA는 홀 로케이션이 까다롭더라. 퍼팅 라인을 애매하게 놓는다. KPGA의 특별한 점이다. 버디 버팅을 4개 정도 놓친 것이 아쉽다”고 되돌아봤다.

2013년 프랑스 오픈에서 435야드까지 쳤던 김찬은 이날도 시원시원한 플레이를 이어갔다. 김찬은 “옛날부터 템포에 신경을 많이 썼다. 내가 좋아하는 어니 엘스도 스윙이 부드럽다. 그것을 따라하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 템포부터 잡고 거리 늘리는 것을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