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SKT ‘옥수수’로 동영상 볼때 데이터 소모 25% 줄고 화질은 좋아진다

정두리 기자입력 : 2017-09-14 18:03수정 : 2017-09-14 18:03
갤노트8·V30 등 신규폰 출시 맞춰 차세대 데이터 절감기술 공개 KT·LGU+ 등 타 통신사 가입자도 이용 가능

SK텔레콤 모델이 자사의 차세대 동영상 데이터 절감 기술 코덱(HEVC)을 소개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갤럭시노트8, V30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차세대 동영상 데이터 절감 기술을 공개했다. ‘옥수수’에서 동영상을 보면 화질은 개선되고 데이터는 25%까지 아낄수 있어 소비자 편의가 극대화 될 전망이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고효율 비디오 코덱(HEVC)을 미디어 플랫폼 ‘옥수수’에 오는 28일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HEVC는 현재 가장 널리 활용되고 있는 비디오 코덱인 AVC 대비 압축 효율이 2배 우수하다. 동일한 화질의 콘텐츠를 절반의 데이터만으로 제공하거나, 데이터 용량을 유지하면서 화질을 2배 향상시킬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014년 삼성전자, 애플 등 글로벌 회사들과 함께 HEVC 특허풀을 결성해 지금까지 180건의 특허를 등재했다.

‘옥수수’에 HEVC이 적용됨에 따라 Full HD 및 HD급 영상의 경우 데이터는 25% 절감되는 한편, 화질도 함께 개선된다. 단, 화질 개선 필요성이 높은 SD와 LD급 화질은 기존 데이터 전송률을 유지하며 화질을 대폭 개선하는 방향으로 HEVC를 적용한다.

HEVC는 옥수수 전체 실시간 채널 110여개 가운데, 드라맥스, 연합뉴스TV, 올리브, 채널A, JTBC, MBN, TV조선, tvN, XTM, YTN 등 실시간 트래픽 상위 12채널에 우선 시행된다. 단 광고에는 HEVC 기술을 채택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갤럭시S5(광대역 LTE-A)·S7·S8 LG전자 G4·V10 등 총 27종의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약 700만명의 SK텔레콤 가입자들은 ‘옥수수’ 앱 업그레이드만으로 HEVC 기반 동영상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사측은 하반기 프리미엄폰인 ‘갤럭시 노트8’·‘V30’ 등 앞으로 출시되는 대부분 단말에서 HEVC를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KT·LG유플러스 등 타 통신사 이용자도 ‘옥수수’를 이용할 경우 동일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옥수수는 15일부터 PC 버전 시범 서비스도 시작한다.

추후 SK텔레콤은 HEVC를 주문형 비디오(VOD)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시기는 내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가 ‘옥수수’에 HEVC를 적용하면서 다른 콘텐츠 제공 사업자들도 HEVC 적용에 동참해 소비자 편익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다.

향후 5G시대에는 UHD등 고화질 콘텐츠·360VR 등 몰입형 영상 콘텐츠 이용이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데이터 부담을 덜어주는 차세대 코덱의 중요성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맞춰 SK텔레콤은 HEVC보다 2배 압축 효율이 높은 차세대 코덱 기술 활동인 JVET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장홍성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은 “데이터 절감과 화질 개선으로 이용자들의 편익이 증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을 고려한 이통사들의 최신기술은 고객 유치를 위한 새로운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추세다.

앞서 KT는 지난 4월 1일부터 국내 최초로 전국 LTE 상용망에 배터리 절감기술(C-DRX)을 적용해 고객들의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다. 배터리 절감기술은 스마트폰의 망접속 방식을 최적화해 배터리 소모를 줄이는 네트워크 기술로 LTE 스마트폰을 최대 45%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