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현장] SBS 새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가을에 딱 어울리는 감성 드라마 출격"

장윤정 기자입력 : 2017-09-14 14:39수정 : 2017-09-14 14:39

pc: 74    mobile: 171    total: 245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현진과 양세종이 연상연하 커플로 만났다. 가을에 딱 어울리는 따뜻한 케미로 안방극장을 기분좋게 달굴 예정이다. 

지난해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호흡을 맞췄던 서현진과 양세종이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다시 만났다. 두 사람은 검증된 케미를 선보인다. 

온라인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현수와 정선, 그리고 다양한 주변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인터넷 세대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 등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하명희 작가가 본인의 첫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드라마로 직접 각색했다. 여기에 SBS ‘대박’에서 영화같은 연출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남건 감독이 기존 로맨스의 공식을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힌 작품이다.

남건 감독은 “현대인의 저주는 피상성이다라고 하명희 작가가 이야기를 했다. 그 피상성을극복하고 구체성을 가지고 멜로에 임하는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남 감독은 “조금이라도 시청자 여러분들의 연애세포가 조금이라도 열리기 바란다. 연애세포가 많은 분들은 더 많이 열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 드라마는 연기자들의 케미도 좋다.

남 감독은 “양세종은 연기경력이 길지 않은 배우임에도 그런 느낌을 전혀 받을 수 없고 너무 남자인 내맘도 설레게했다. 스태프들도 자기 할 일을 잊고 모니터앞에서 넋을 잃고 봐서 곤혹스러운 상황이 많았다”며 “서현진도 본인의 최고의 연기력을 우리 드라마에서 발휘해줬다. 너무 사랑스러운 캐릭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재욱은 전작에서 봤던 연기와 다른 다양하고 폭이 넓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항상 잠못자고 고민하고 어떻게 해야 역과 일치할지 고민하는 흔적이 보이고 그 결과물을 실현시키고 있다. 조보아는 현장의 비타민과 같다. 아름답고 귀엽다. 뒤에 가서 스토리상 욕을 좀 먹을 수도 있겠지만 캐릭터에 녹아서 욕먹는건 괜찮다고 말했는데 동감한다. 그렇다고 개연성 없이 욕먹는 인물은 아니다.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밝혔다.

드라마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남 감독은 “누워서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 드라마의 흐름에 자연스럽게 몸을 맡길 수 있는 그런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