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동철 “김이수 부결로 민주당 내 계파 패권주의 민낯 드러나”

장은영 기자입력 : 2017-09-14 09:57수정 : 2017-09-14 09:57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책임 떠넘기기가 도를 넘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민주당 내 계파 패권주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부결은 악이고, 가결이 선이냐”며 “그렇다면 처음부터 표결을 왜 했나. 전제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전형적인 선악 이분법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민주당 내 계파 패권주의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가 어제 만난 바른정당의 한 의원은 자신도 표결에서 찬성했고, 당에도 미리 얘기했다고 한다”며 “민주당 계산대로라면 국민의당은 14명이 찬성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김 후보자 표결에서 당론으로 반대를 정했기 때문에 전원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봤으나 실제로는 바른정당 내에서도 이탈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의원 중에서는 최소 20명이 찬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김 후보자 표결에 대한 민주당의 표 계산이 틀렸다는 지적이다.

김 원내대표는 “부결이 악이 될 수는 없지만 부결의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며 “국민의당에서는 일찍이 자율투표의 원칙을 정한 것을 알면서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기는 것은 적반하장이고, 비겁하다”고 비난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 김 후보자 표결 이후 국민의당 의원 일부가 국회 로텐더홀에서 환호하고 포옹했다고 말하는 것에 대해 “거짓선동”이라고 일축하며 “근거 없이 국민의당을 비난하는 것은 여당으로서 부결의 책임을 조금이라도 모면해보고자 하는 마타도어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