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우원식 "김명수는 국민 눈높이에서 자질 충분…野, 근육 자랑 말라"

김혜란 기자입력 : 2017-09-14 09:56수정 : 2017-09-14 09:56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야당은 근육 자랑 말고 주권자인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사청문회에서 '색깔론'과 인신 공격, 모욕에 가까운 가까운 (야당 의원들의) 공격에도 소신과 철학으로 차분하게 일관했고, 단 하나의 도덕적 흠결도 없고 좌도 우도 아닌 기본권 신장의 수호자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전관예우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했고, 관료화된 사법 행정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무너진 사법 독립, 추락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당리당략이 아닌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하루 속히 인사청문 심사 경과 보고서 채택 및 인준 통과로 실망 시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