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백두산 일부 관광지 폐쇄...북핵 방사능 공포 또 확산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9-14 07:57수정 : 2017-09-14 07:59

백두산 관광지 임시폐쇄 통지문[사진=웨이보]


중국 관광당국이 13일밤 북·중 국경지역에 위치한 백두산(중국명 長白山 창바이산) 일부 관광구역을 긴급 폐쇄하면서 '방사능 공포'가 또 다시 확산되고 있다. 

중국 지린(吉林)성여유발전위원회는 이날 밤 공식 웨이보를 통해 '창바이산 난징구(南京區)의 대외개방을 임시 중단한다'는 내용의 긴급 통지를 발표했다고 중국망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통지는 "이날 오후 창바이산 난징구에서 경미한 낙석사고가 발생했다"며 추가 낙석에 따른 안전사고가 우려돼 낙석방지 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폐쇄 이유를 설명했다.

본래 이곳은 관광객 안전 등을 이유로 지난 2013년 8월부터 임시 폐쇄한 후 산사태 방지, 도로 개·보수 등의 공사를 실시해 왔으며, 공사를 마치고 당초 오는 15일 재개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난징구 개방은 또 다시 무기한 연기됐다. 다만 통지는 난징구를 제외한 나머지 베이징구(北京區), 시징구(西京區)는 정상적으로 운영된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중국 누리꾼들은 당국의 설명에 의문을 표시하며 북한 핵 실험에 따른 방사능 오염 누출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난징구는 북·중 접경지역을 따라 흐르는 압록강의 발원지로 알려져 있어 누리꾼들은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따른 방사능이 유출돼 해당 관광구를 폐쇄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내비치고 있다. 

해당 웨이보 글은 순식간에 퍼나르기 되며 온라인상에 북핵 방사능 공포가 빠르게 확산됐다. 하지만 현재 해당 웨이보 글에는 댓글이나 퍼나르기가 금지됐으며,  관련 댓글은 삭제되고 있다고 중화권 매체 둬웨이왕(多維網)은 전하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북한 6차 핵실험 직후 방사능 오염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급 대응체계에 돌입해 북중 접경 등지에서 방사성 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그리고 환경보호부는 지난 10일 “북한 핵 실험이 중국 환경과 주민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며 북핵실험 직후인 3일 가동된 긴급 대응체계를 10일 공식 종료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방사능 오염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