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글로벌 증시] 美 3대 지수 또 사상 최고 마감…유럽증시 강보합세

윤은숙 기자입력 : 2017-09-14 06:53수정 : 2017-09-14 06:53

[사진=연합/AP]


1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이틀 연속 동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32포인트(0.18%) 상승한 22,158.18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9포인트(0.08%) 오른 2,49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1포인트(0.09%) 상승한 6,460.19에 장을 마쳤다. 

업종별로는 유가 상승에 힘 입은 에너지업종이 1.2% 오르면서 시장의 상승을 이끌었다.  소비와 금융도 올랐다. 반면, 헬스케어와 산업, 소재, 부동산, 기술, 통신, 유틸리티는 내렸다.

이날 발표된 지난 8월 미국의 생산자물가는 다소 올랐지만, 시장 예상치는 밑돌았다. 미국 상무부는 이날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2%(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4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13일 유럽 주요 증시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28% 떨어진 7,379.70를 기록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16% 오른 5,217.59에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3% 상승한 12,553.57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0.42% 오른 3,527.38로 마감했다. 아이폰 X의 출시 지연 등으로 일부 부품주가 약세를 보이기도 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