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도시바메모리 주인찾기 '갈팡질팡' .. SK하이닉스 새 기회?

윤은숙 기자입력 : 2017-09-13 14:52수정 : 2017-09-13 18:27

pc: 28    mobile: 46    total: 74

[사진=AP연합]


도시바의 반도체 자회사인 메모리 매각 협상이 다시 오리무중에 빠졌다. 도시바는 13일 오전 이사회에서 미국 투자펀드 베인 캐피탈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과 본격적인 협상에 관하여 각서를 맺는 것을 결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전했다.

그러나 이번 결의가 법적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라 다른 진영과의 협상도 가능하다. 도시바는 협력 업체인 미국 웨스턴디지털(WD) 진영과의 협상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최종 국면까지 메모리의 인수자를 알 수 없게 됐다. 앞서 일본 현지 언론은 13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반도체 사업 매각처를 선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도시바가 내주까지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반도체 업체 웨스턴디지털(WD)이 참여하는 '신(新)미일 연합'이 매각처로 유력했으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SK하이닉스가 참여하는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할 가능성이 다시 열린 것이다. 
 
12일 오후 쓰나카와 사토시 도시바 사장은 주요 거래은행 간부들과 가진 회의에서 도시바메모리 매각과 관련해 WD와의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도시바는 당초 SK하이닉스, 미국 베인캐피털, 일본산업혁신기구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했다. 그러나 또다른 협상자인 웨스턴디지털이 새롭게 미국 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과 연합해 나서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8월 말에는 새로운 미일연합이 매각 우선 협상자가 됐다는 뉴스가 나오기도 했다.

기존 한미일 연합의 일원인 베인캐피털이 다시 애플을 끌어들이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시바와 소송 중인 웨스턴디지털이 매각을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어 최종 결과에 대한 전망은 엇갈리고 있다.

이처럼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지지부진해지는 가운데, 핵심 인력들의 유출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니케이아시안리뷰는 최근 보도했다. 헤드헌팅 회사들은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인력들에게 접근해 더 나은 연봉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들은 학술협회나 이전 동료들을 통해서 핵심 인력들의 연락처를 얻어내 접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 직원들은 임금 및 보너스 삭감으로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등 경쟁 업체들은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들에게 접근하고 있다고 리뷰는 보도했다. 도시바의 문제는 협력 업체로 까지 번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모리 분야뿐만 아니라 원자력 분야의 인력들의 유출도 심각해지고 있으며, 인재들이 국외로 빠져나가는 사례도 있다고 니케이아시안리뷰는 전했다. 

당초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 당시 일본 정부는 기술과 인재 유출 우려에 외국 기업의 참여를 꺼려하며 일본 기업들이 나설 것을 독려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기업들의 독자적인 매각 참여는 없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4월 일본연합에 의한 도시바메모리 인수 추진에 대해 국가적인 지원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시황변화가 심하고 기술개발에 거액 투자가 필요한 반도체 산업에 쉽게 발을 담그기 힘들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이처럼 정부가 매각 제한에 나선 것이 오히려 도시바에는 독이 됐다는 지적도 있다. 불확실한 매각 과정에서 인재들의 빠져나가면서 오히려 도시바의 경쟁력이 약화됐다는 것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