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본격 추진…379만㎡ 2023년까지 개발

(광주)장봉현 기자입력 : 2017-09-13 13:58수정 : 2017-09-13 13:58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광주광역시는 첨단 1‧2단계와 연계한 연구 인프라 구축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인공지능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국립심혈관질환센터’ 건립부지 조성 등을 위해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첨단3지구는 북구 오룡동․대촌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진원․남면 일원을 대상으로 총면적 379만㎡를 2023년까지 공영개발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대상 면적 중 85%인 325만㎡는 개발제한구역(GB)으로 지정돼 있다.

당초 첨단3지구는 2011년 연구개발특구 지정 이후 광주시 미래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키로 했지만 개발제한구역(GB) 해제 물량 일부 부족이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최근 개발제한구역(GB) 해제 물량을 확보함에 따라 향후 개발 사업이 가능해졌다.

현재 연구개발특구는 전국에 5곳(대전, 부산, 대구, 광주, 전북)이 지정돼 있으나 대부분 개발이 진척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에 본격 추진하는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는 사실상 최초 개발이라는 점에서 본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첨단3지구에 조성키로 한 ‘인공지능(AI) 중심 창업단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연구․산업 응용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도시 이전기관,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을 비롯한 연구소, 기업 등이 인접해 있어 R&D 및 창업‧인재양성 등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광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광주시 주력산업인 ‘의료용생체소재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치과, 정형외과 등 기업들의 집적화 단지(10만506㎡)도 구축할 예정으로 첨단3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광주지역 의료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으로 광주시는 첨단3지구 본격 추진을 위해 9월부터 주민공람공고와관계기관 협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법적 절차를 거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신청하고 그에 따른 후속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첨단3지구를 남구 에너지밸리산단, 빛그린산단과 더불어 광주의 미래먹거리산업 기반과 일자리 창출의 핵심 축으로 개발해 광주의 자족기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