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임대료 조정” 공식요청…“전면 철수 대신 합리적 협상을”

석유선 기자입력 : 2017-09-14 07:28수정 : 2017-09-14 07:28

pc: 76    mobile: 149    total: 225
5년간 1조4000억원 적자 예상…품목별 영업료율로 금액 책정

롯데면세점 소공동 본점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인천공항 내 면세점 임대료 부담을 호소해온 롯데면세점이 사실상 ‘최후통첩’에 나섰다.

롯데면세점은 13일 인천공항공사 측에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의 합리적 조정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공문을 통해 롯데면세점은 면세점 산업의 위기 상황을 고려해 최소보장액이 아닌 ‘품목별 영업료율’에 따라 금액을 책정하는 임대료 구조 변경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일주일 이내 협의 일정을 회신해달라고 요청했다.

롯데면세점이 제시한 영업료 조정안에 따르면 인천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상품별 매출액에 따라 최대 ​35%까지의 영업료율로 책정한 금액을 인천공항공사에 납부하게 된다. 앞서 한화갤러리아와 한국공항공사는 지난달 제주공항 면세점 사업권 조기 반납을 앞두고 이 같은 변동 임대료 시행안에 합의한 바 있다.

롯데면세점이 임대료 변경안을 제시한 것은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공항의 전면 철수 대신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임대료 협상을 이끌어내기 위한 복안으로 풀이된다.

롯데면세점은 2001년 3월 인천국제공항의 개항과 함께 인천공항 면세점 제1기 사업을 시작해 현재(3기) 이르기까지 17년간 영업해 왔다. 앞서 지난 2015년부터 5년간 확보된 3기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지속적인 매출 증가세에 맞춰 임대료를 측정했다.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의 인천공항 임대료는 입점 초기보다 후기로 갈수록 가파르게 증가하는 구조다. 5년간 약 4조1000억원의 임대료를 내야 하는 롯데면세점의 운영 첫해 1년간 임대료는 5000억원이었다. 그러나 운영 3년차엔 7700억원, 4년차에는 1조1800억원 등 3~5년차 기간(2017년 9월~2020년 8월)에 전체 임대료의 75% 내야 한다. 

당초 이렇게 후기로 갈수록 임대료를 더 내기로 한 것은 중국인 관광객이 해마다 급증할 것이란 기대감에서였지만, 중국의 사드(THAAD) 보복으로 매출이 급감, 경영난에 시달리게 됐다. 특히 최근 서울 시내면세점이 급격히 느는 등 정부의 면세점 정책 변화로 사업성이 악화돼, 더 이상 현재 수준의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이 롯데면세점의 입장이다.

현재 인천공항 면세점 중 가장 넓은 면적의 매장을 운영 중인 롯데면세점은 올해에만 2000억원 이상, 5년의 계약기간동안에는 최소 1조4000억원에 이르는 적자를 예상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그동안 인천공항의 국제적 명성에 걸맞은 쇼핑 서비스 제공 노력을 해왔다”면서 “임대료 합의를 통해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한국 관광산업 경쟁력을 키우며 상호발전하길 희망한다”고 공사의 긍정적 답변을 기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