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높이 평가하는 중국 관영언론들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9-13 10:27수정 : 2017-09-13 10:27
신화통신 "북핵 제재는 강화, 민생엔 숨통" 환구시보 "강도 약하다는 건 편협한 소견일뿐…전례없이 강도 높아" 인민일보 "국제사회 절충안…북한에 경고하는한편 대화 해결 여지 남겨"
중국 관영언론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시각) 채택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의 강도가 약하다는 일부 부정적인 평가에 반박하며 이번 결의안이 북핵을 억제함과 동시에 북한의 민생에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고려한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13일 롼쭝쩌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상무부원장 등 국제문제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번 대북 제재안은 북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제재는 강화하는 한편 북한 민생엔 적절히 숨통을 틔움으로써 사회가 불안해 지는 걸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강도 수위를 낮췄다는 일부 외신 평가에 대해서도 제재의 목적은 북한은 사지로 몰아넣는 게 아닌, 관련국이 협상테이블로 돌아와 소통과 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환구시보는 13일자 사설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이 강도가 약하다는 일부 외신의 평가에 대해 이는 단편적인 좁은 소견이라고 일축했다. [사진=환구시보]


관영 환구시보도 13일자 사설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이 강도가 약하다는 일부 외신의 평가에 대해 이는 '편협한 소견'이라고 일축했다.

사설은 "새 대북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지지하는 경제활동에 새로운 타격이 됨과 동시에 최대한으로 북한 일반 주민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했다"며 "안보리 결의안은 각 회원국의 태도를 하나로 통일해 조율한 것으로, 지금 이 시각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한 전체 입장과 의지를 대표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특히 유엔 결의안이 이미 통과된 상황에서 전면적인 대북 원유금수 조치 포함 여부로 안보리 제재안의 우열을 가늠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고, 국제사회의 공동 결정과 의지에 대한 도발이자, 북핵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단결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설은 "지금은 국제사회의 단결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는 "이로써 북한에 핵 보유를 아무리 강행해도 국가 안보의 어려움을 돌파할 수 없다는 명확한 신호를 보여줘야 한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사설은 한편으로 국제사회는 북한에 명확한 활로를 터줘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북한 안보에 위협이 되는 걸 제거하는 핵심적 노력을 더 기울여야 한다고 사설은 촉구했다.

또 사설은 국제사회의 압박이 일방적으로 북한만 겨냥해서는 안되며, 한·미 양국도 태도를 바꿔야할 의무가 있다는 것에 대해 국제사회는 또 다른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새 대북제재안은 전례 없이 강도가 높다”며 대국들은 최종적으로 북한이 국제사회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돕고, 북한이 국가안보를 보장받고 경제사회 발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당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13일자 1면 칼럼. [사진=인민일보 해외판]


당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13일 1면에 국제문제 전문가 화이원(華益文)의 칼럼을 실어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안은 국제사회의 절충안으로, 북핵 미사일 개발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자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여지를 남겨두었다고 평가했다. 또 칼럼은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보유도 받아들일 수 없지만, 미국의 일방적 군사적 수단 역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여기에는 유류공급 제한, 북한 해외 노동자 제한, 북한 섬유제품 수출 금지 등 기존보다 진일보한 내용이 담겼지만 원유 전면 금수 조치가 빠져 커다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겅솽 대변인 논평을 통해 새 대북제재 결의안이 통과한 것을 지지함과 동시에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