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아이만 내렸다" 母 외침 무시한 240번 버스 기사, 고의? 실수?

2017. 09. 13 00 : 00 | 조회수 : 888

 

 

 

 

 

 


"240번 버스 기사를 신고합니다"

12일 오후 갑자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240번 버스'가 올라왔습니다. 이는 이날 오전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240번 버스 기사를 향한 100여건의 항의성 게시글이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당시 목격자로 추정되는 A씨는 "11일 오후 6시 20분 건대역 정류장에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 어떤 아주머니가 사람이 많아 아이를 먼저 내리게 했는데 문이 닫히자 운전기사에게 '아이가 혼자 내렸다'며 문을 열어달라고 했다. 하지만 운전기사는 무시한 채 그대로 출발했고, 아주머니와 승객들의 요구에 다음 정류장에서 내려준 후 욕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을 삽시간에 퍼졌고, 논란이 불거지자 서울시는 직접 조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버스의 CCTV를 확인한 서울시는 "아이는 문이 닫히기 전에 내렸다. 소리는 안 들리지만 운전기사의 표정을 보니 버스가 출발한 지 10초 후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차로에 진입한 후여서 다음 정류장에서 하차시키는 거시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240번 버스 기사 역시 조합 측을 통해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단순히 해당 정류장에 내리지 못해 열어달라고 한 줄 알았다"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운전기사 측 해명을 믿는 누리꾼들은 '2차로에서 문 열었다가 사고 나면 누구 책임인데?(pi*****)' '그럴 수 있다. 사람 많은 차 안에서 아이 먼저 내린 걸 눈치 못 챘을 것 같다. 이게 진실이라면 마녀사냥 그만해야 될 듯(gr****)' 등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나? 민원이 100여건이 들어왔는데(ju****)' '듣지 못했다. 204번 버스 길이가 몇십m 되나 보네(be****)' '240번 버스 동영상 공개하라(00****)' 등 댓글로 운전기사의 태도를 비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