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통일부 "새 대북제재 채택 북핵 해결에 긍정적 영향 미칠 것"

강정숙 기자입력 : 2017-09-12 11:36수정 : 2017-09-12 11:36

[사진=연합]

통일부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 채택이 북핵 해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결의 2375호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국제사회가 북한 핵개발 구령에 단호하게 대응 의지 보여준 것"이라며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도발이 결국 북한의 도발과 주민 삶 어렵게 할 것이라는 걸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안보리) 제재가 결국은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이라며 대북 유류공급 30% 축소,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 금지 등 제재의 대상과 범위가 확대됐기 때문에 이번 조치로 북한 주민의 삶이 힘들어지고 경제에도 타격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영향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치된 의지를 반영해서 올바른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이 비핵화와 평화의 길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에 대해선 "안보리 제재가 이행되는 상황을 보면서 유관부처와 협의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10월 10일 당 창건일 등을 계기로 도발할 가능성과 관련, "군 당국에서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