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폭스바겐 "2025년까지 전기차 80종 만든다"…'로드맵E' 발표

프랑크푸르트(독일)=윤정훈 기자입력 : 2017-09-12 06:04수정 : 2017-09-12 06:04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최고경영자(CEO)가 1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폭스바겐 나이트'에서 차세대 전기차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이 1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폭스바겐 나이트'에서 전기차 시대 리딩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최고경영자(CEO)는 "2025년까지 전기차 80종을 만들고, 2030년까지 e모빌리티에 200억 유로(27조2000억원)를 투자하겠다"며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순수전기차 50종, 하이브리드차 30종을 만들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는 300종의 전기차 라인업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담은 '로드맵 E'도 공개했다.

또 공격적인 전기차 생산을 위해 향후 50억 유로(6조8000억원)를 배터리 셀을 사는데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2025년까지 150기가와트 규모의 배터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